사랑의 밥상

신선한 제철재료로 만든~ 밤대추 대하샐러드

작성일 작성자 행복한 요리사



형제간의 우애를 가득 담은

밤대추 대하샐러드






시댁 앞 산에 토종 밤나무가 있는데

오가는 이들이 차를 세워놓고 맘껏 주워

가서 주인은 아주 작은 밤톨만

 차례가 오나 봅니다.





시부모님 살아계실때 심고 가꿔 관리가 되었는데

이제는 작심하고 줍지 않으면 주인에게는 차례도

오지 않을 것 같아요. 올해는 가물어서 그런지 

더 알이 작다면서 우리 은지를 위해

둘째 서방님이 힘들게 주워서

보내왔습니다.





지난 주말에는 당진 동생네 가족들이 집에 왔었는데

여러가지 귀한 식재료와 밤톨보다도 더 큰 대추를 

수확해서 가지고 왔습니다. 정작 땀 한 방울도

흘리지 않고 동기간들 덕분에 대추, 밤까지

맛볼 수 있는 행복이 있어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누려 봅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는 축제가 있을 때마다 당진 제부가

 초대해줘서 남당항에 자주 갔었는데 이제는 매년

택배로 보내와서 집에서도 싱싱한 대하 맛을

 즐길 수 있답니다. 형제들이 보내준

산해진미들을 모아 밤 대추 대하

 샐러드를 만들어 사랑의

 밥상을 차렸습니다.









재료



삶은밤 1줌,대추,방울토마토 6개씩,적치커리 반줌,양상추1줌,

데친브로콜리3송이,대하(찐것)7마리,레몬즙,소금 약간씩.


* 소스: 올리브오일4숟갈,식초2숟갈,레몬즙1숟갈,

다진마늘1/2숟갈,메이플시럽2숟갈,

소금1/3숟갈,흰후춧가루,설탕 약간씩.




만들기







1. 대하를 흐르는 물에 씻은 후 등에서 내장을 빼고 소금,

레몬즙 약간을 뿌려 찜통에 쪄내어 껍질을 벗긴다.

2. 소스 재료를 넣어 잘 섞어 준비한다.

3. 씨를 뺀 대추, 대하, 데친 브로콜리는 먹기좋은 크기로 썬다.

4. 찬물에 담가 싱싱해진 양상추, 적치커리는 물기를

제거하고 손으로 뜯어 샐러드 그릇에 담는다.

5. 4에 삶은밤, 방울토마토, 대추, 브로콜리,

대하를 올리고 소스를 곁들인다.

* 소스는 먹기직전에 잘 섞어 끼얹는다.



































완성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