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밥상

우리의 만남은 필연이었어~ 아삭이고추 대하김밥

작성일 작성자 행복한 요리사



새우초밥 좋아하는 딸아이를 위해 만든

아삭이고추 대하 김밥





어느덧 10월도 반이 지나갑니다. 찬바람이

 불어와 한해가 덧없이 지나가나 초조했는데

이번 주는 예년 수준의 기온이 계속된다네요.

기업들은 벌써 금년의 예상작황을 전제로

내년 살림살이를 준비하나 봅니다.





점심 시간에 밖에 나가는 것도 번거롭고 사먹는 음식은

조미료와 짠맛으로 맞춰져 있으니 다이어트를 최우선

해야하는 여성들은 편식을 할 수 밖에 없는것 같아요.

새우초밥 대신 새우김밥은 어떨까? 우리

 은지의 제안입니다.





당진 제부가 가져온 농수산물 보따리에는 대하는

물론 아삭이고추도 들어 있었습니다. 끓는 소금물에

살짝 데친 아삭이고추에 새우를 넣어 김밥을 싸면

고추의 단맛과 상큼한 맛이 더해져 맛도 영양도

좋을것 같아 만들어 본 아삭이고추대하김밥!

우리은지가 맛있게 먹을 생각을 하니

기분이 좋아집니다.








재료



대하(찐것)8마리,잡곡밥 적당량,김밥재료(게맛살,단무지,우엉)4개씩,

김밥김4장,아삭이고추(청,홍)4개씩,깻잎8장,소금,참기름 약간씩.


* 기호에 따라 허니머스터드를 곁들인다.




만들기





1. 대하를 흐르는 물에 씻은 후 등에서 내장을 빼고 소금,

레몬즙 약간을 뿌려 찜통에 쪄내어 껍질을 벗긴다.

2. 끓는 물에 소금 약간을 넣고 아삭이고추(청,홍)를

넣어 살짝 데친 후 찬물에 헹궈 물기를 제거한다.

3. 데친고추는 길이로 칼집을 내어 속의 씨를 제거한 후

홍고추 안에 대하를 넣고 다시 고추(청)안에 넣는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4. 잡곡밥에 참기름, 소금 약간을 넣어 골고루 섞는다.

5. 김 위에 잡곡밥, 깻잎, 단무지, 우엉, 게맛살,

 3의 고추 속에 넣은 대하를 올려 단단하게 만다.

5. 김밥에 참기름 약간을 바르고 먹기좋은

크기로 썰어 도시락 용기에 담는다.


































완성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