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용아장성과 봉정암' 트레킹, 그날을 다시 추억하며

댓글수70 다음블로그 이동

산수화 화첩기행

'설악산 용아장성과 봉정암' 트레킹, 그날을 다시 추억하며

소나무
댓글수70
























2014년 5월, 설악산 백담사에서 출발하여 봉정암을 거쳐 대청봉에 올라 한계령으로 이어지는 1박 2일의 그길을,

쉰 후반의 막내동생과 예순 후반의 형이 서로 의지하며 그 길을 넘었습니다.

그 흔한 들꽃도, 우리나라 어디든 다 있는 소나무마저 속 깊은 의미를 지니고 새롭게 다가왔던 잊지못할 트레킹이었습니다.

그 때 스케치하고 사진에 담아두었던 설악산 용아장성과 봉정암 풍경을 화실에서 화폭에 옮겨 담았습니다.

100호 크기 작품이라,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다가가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형과 함께 넘던 그 길을 다시 생각하고 되새김하며 그림 작업을 하는 그 과정도 행복이었습니다.

설악산 그 길을 오르던 두형제는 벌써 예순과 일흔의 나이에 접어들었습니다.

세월이 참 빨리도 지나갑니다.


(글 그림 박영오)


 

맨위로

http://blog.daum.net/05sonamu/19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