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오어사 자장암 풍경 - 박영오 작 (2018. 8.)



지나가겠지요.
숨이 '턱'하고 막힐 정도로 더운 이 여름도 지나가겠지요.
계절도 세월따라 지나가는 것을 잘 알고있지만 당장 더위 앞에 기도하는 심정으로 이 더위가 지나가길 바라고 있습니다.
지난 봄이 세월 따라 "훅"하고 지나갔던 것 처럼 이 여름도 그렇게 지나가겠지요.
이 세월이 지나가도 뾰족한 방법도 없는 초로의 사나이가 가을을 기다립니다.


(글 그림 박영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