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오 그림 여행 (산수화 화첩기행)

아프지 않는 사랑이 그 어디 있으랴 (엽서 그림-1)

작성일 작성자 소나무







엽서 그림 - (위)구례 사성암, (아래) 해남 미황사 도솔암 (2018년 가을)





설레지 않는 사랑이 어디 있고
마음 아프지 않는 사랑이 또 어디 있으랴
사랑도 힘들게 살아가는 삶인 것을,
희로애락(喜怒哀樂)이 산맥처럼 겹쳐있는 삶인 것을

기쁘지 않는 사랑이 어디 있고
눈물 없는 사랑이 그 어디 있으랴
사랑도 알고 보면 기쁨과 슬픔이 겹겹이 쌓여있는 삶인 것을
한 고비 넘으면 또 한 구비 다가오는 고갯길처럼

설레임 곁에는 아픔이 손잡고 있고
눈물 넘어는 기쁨이 숨어있어
아프지 않고 절절하지 않는 사랑이 그 어디 있으랴

속살에 감춰두고 한 굽이 또 한 굽이 만들어 가는,

모진 겨울이 지나서야 어렴풋 한 줄 그어가는 나이테가 있어,

설레임 한 줄 건너 아픔 한 줄,

슬픔 한 줄 다음 기쁨 한 줄 나이테 겹쳐 단단해지는 나무처럼

그러기에 사랑을 사랑이라 이름 하겠지.




(글 그림 박영오) 

사랑으로 힘들어 하는 어떤 이을 위한 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