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시아 그리움-조용순 부르스메들리.mp3

    아카시아 그리움-조용순 그대, 지금 그곳에 내 청춘의 향기처럼 싱그러운 향기 풍겨주던 하얀 꽃잎이 멋진 왈츠를 추고 있나요 내 유년의 뜨락에 하얗게 쏟아지던 그 축복의 노래가 그리워서, 목메게 그리워서, 차라리 내가 하얀 꽃잎 되어 그대 가슴으로 떨어지는 날입니다 어느 날 차마 말 못해 쿵쿵 뛰는 심장으로 고백하던 내 수줍은 노래가 아카시아 나무 아래서 흐느끼고 있을 때 짙은 매혹의 향기로 그렇게 대변해주던 순정의 꽃 아카시아, 이젠 그 하늘 아래서 누구의 노래를 함께 불러주고 있을까, 우리 소망의 향기로 황홀하게 도취시키던 아름다운 날들의 순결한 꽃잎이여, 사랑의 향기여, 침침하게 어두워져 가는 내 눈 속으로도 하얗게 휘날려다오 생의 혼탁한 내음에 지쳐 있는 내 후각의 빈터에도 그 신선한 향기 좀 뿌려다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