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팔봉 가는길목에 둘이하나 되는 연리지 나무


연리지 처럼-곽도연 연리지 처럼-곽도연 고요한밤 잠이 들 때에도 산새소리 아침을 깨울 때도 우리 두 손을 맞잡고 하나 되어 서 있네 바람결에 사랑의 왈츠를 물안개에 달콤한 입맞춤을 우리 서로의 품 안에 함께 숨쉬고 있네 황량한 저 들판에 어둠이 내려와 눈앞이 보이지 않아도 두렵지 않아요 아 아 아 그대 있음에 내 곁에 그대 있음에 영원토록 함께해요 연리지처럼 황량한 저 들판에 어둠이 내려와 눈앞이 보이지 않아도 두렵지 않아요 아 아 아 그대 있음에 내 곁에 그대 있음에 영원토록 함께해요 연리지처럼 연리지처럼 연리지(連理枝) 둘이가 하나되는 사링나무 연리지 부부 또는 남녀의 애정이 깊음’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 한 나무의 가지와 다른 나무의 가지가 서로

연리지~ 사랑나무
붙어서 나뭇결이 하나로 이어진 것. 
바위손(부처손)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