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의 밤-박가연

  

가야산 가는길이 그 얼마나 멀기에

다녀오마 하신 어머니 불러봐도 대답이 없네

단풍잎은 떨어지고 새봄은 가고 오고

나그네를 울려주던 아~~ 아~~

해인사의 밤이여

 

가야산 봉우리에 둥근달이 기울고

해인사의 종소리마저 은은하게 들리는구나

무정 세월 흘러 흘러 한많은 슬픈 인생

나그네가 잠못드는 아~~~아~~

해인사의 밤이여  

 


해인사의 밤 / 박가연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해인사


 

해인사는 경상 남도 합천군 가야산 남서쪽에 있는 절로,

송광사 · 통도사와 함께

우리 나라 3대 사찰 가운데 하나이다.

신라 애장왕 3년(802년)에 순응, 이정 두 스님이 세웠다.

918년에 고려가 건국하자 태조는 이 절을 고려의 국찰로 삼아

우리 나라 제1의 도량이 되게 하였다.

조선 태조 8년(1399년)에 강화도 선원사에 있던

고려 팔만 대장경판을 옮겨 와 호국 신앙의 요람이 되었다.

창건 이후 일곱 차례의 큰 화재를 입어 다시 짓기를 거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지금의 건물들은 대개 조선 말엽에 다시 지은 것으로,

대적광전 · 응진전 · 극락전 · 명부전 · 봉황문 · 해탈문 · 일주문 등 50여 동에 이른다.

창건 당시의 유물로는 대적광전 앞뜰의 3층 석탑과 석등 정도가 있을 뿐이며,

여러 차례의 화재를 당하면서도 팔만 대장경판과 장경판고는

화를 입지 않고 옛 모습 그대로이다.

일본 침략기에는 항일 운동의 중심지이기도 하였다.

현재는 중요 문화재로 국보 제32호인 해인사 대장경판과 국보 제52호인 장경판고,

그 밖에 보물로 지정된 중요 문화재가 있다.

고려 고종 23년에 착수하여 고종 38년(1251년)에 완성한 대장경판은

나무판에 새긴 것으로 모두 8만 1,258장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