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방남 - 진주의 달밤 (원창 남인수 40/9)

 (강해인 작사/ 김해송 작곡 1940년 작품)

 

 

1.
의곡사 우는 종(鐘)이 가신 님을 불러도
강물만 출렁출렁 구곡간장 끊을 줄
진주의 절세가인, 진주의 절세가인,
몇몇이나 되는고.
청 치마 주름주름, 청 치마 주름주름
눈물이 졌소.
 


2.
남강은 잠이 들고 꿈을 꾸는 촉석루.
장부의 백 년 언약 믿어야만 옳은가.
강 건너 모래사장, 강 건너 모래사장,
님이 떠난 나룻터.
무심한 나룻배만, 무심한 나룻배만
홀로 남었소.
*원창자-남인수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20대 사진 ▲ 1918.10.18~1962.06.26

      남인수(南仁樹), 본명-강문수(姜文秀), 兒名- 최창수(崔昌洙)

       

       

       

      남인수 - 진주(晋州)의 달밤 1940년 9월

      작사 강해인  작곡 김해송  1940

       

       


      1.의곡사 우는 종이 가신 님을 불러도
      강물만 출렁출렁 구곡간장 끊을 뿐
      진주의 절세가인 진주의 절세가인 몇몇이나 되는고
      청치마 주름주름 청치마 주름주름 눈물이 졌소

       

       

      2.남강은 잠이 들고 꿈을 꾸는 촉석루
      장부의 백 년 언약 믿어야만 옳은가
      강 건너 모래사장 강 건너 모래사장 님이 떠난 나루터
      무심한 나룻배만 무심한 나룻배만 홀로 남았소

       

       

      3.비봉산 고개 너머 북두칠성 잠들고
      서산의 성터 위에 달빛만이 어린다
      강가의 버들 꺾어 강가의 버들 꺾어 호들기를 불으니
      가시고 못 오시는 가시고 못 오시는 님이 그립소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晋州의 달밤>은 가수 南仁樹님이 40년 9월에 오케레코드에서 발표한 노래입니다.

     

    <꽃뚜껑 詩集;OK-5005/朴響林노래>과 같이 발매된 이 노래는,

    姜海人(본명;姜大恩,타명;姜史浪)作詩/金海松作編曲의

    작품으로,40년 중반에,<南족의 戀歌>,<人生 네거리>,<望鄕의 벤취>,

    <人生山脈>에 이어 발표된 곡입니다.

    가수 秦芳男님도 다시 불렀던 <晋州의 달밤>,

     

    <音盤情報 : 雲水衲子님>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