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춥다 덥다 바람이 분다 늘거지는 마음이 아프다
황금색으로 빛나는 단호박을 쪼개 마음을 뎁힌다




부엌에서 보글거리는 소리를 귀로 전해 듣는다.
창밖의 석류나무, 18 년 전에 화분으로 내게 왔던




새들의 노락질에 빵꾸난 석류는 어느새 새순들에
둘러쌓여 겨우내 휑 허니 혼자였던 설움을 잊는다.




뜬금없이 황금색 단호박과 진초록잎들을 보며
책장 어딘가에 갇혀있을 ‘Gone with The Wind’ 를
떠올리며 찾아내고 먼지를 털어내며 분주해진다.




‘타라, 오 내 고향, 타라에 가자. 결국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떠오를 테니깐’ 스칼렛의 대사를
내 것처럼 입안에서 오물거리며 씹어 넘긴다.




며칠만에 호박잎이 댑따 커지면 쌈도 싸먹겠다
얼릉 커서 저 노오란 단호박처럼 되어 다시 만나자
피망아 너도 어여커 단호박과 함께 만나자꾸나




통조림과 단호박의 만남이 천생연분으로 찰지다
반찬은 있는데 밥이 없으면 섭섭할 것같아 뜸들이며
김오르는 거 ‘후후’ 불어가며 사진찍느라 고생




정어리 통조림 2 개와 단호박 1 개와 숙주나물
파 마늘 피망 양파.. 전부 합해서 $ 3 정도~ 진즉에
이런 것 해먹을 생각했으면 살 좀더 찌웠을텐데




From - YouTube.com

비말 飛沫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