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색을 시러라 하다보니 어쩌다 생겨진 분홍색 빨강색
종류의 옷들은 한 두번 입고는 옷장이나 가방속에서 꾸겨진 체
몇 십년을 잊혀지고 다른 이들에게 넘어가기도 합니다.




스물 한살 음력 생일날 입었던 하양색과 주황색에 자수 놓인
공단 치마저고리가 나이 들어서 입어도 괜찮을 것 같다시던 엄마의
말씀처럼 40 년이 더 지난 지금도 색이 참으로 곱습니다.




세탁소에서 찾아온 채로 옷장에 걸려있는 다른 한복들는 달리
주단집 백에 구겨진 체 담겨있는데 엄마가 가르쳐 주신 동전다는 것도
옷고름도 제대로 매지 못하는지- 어쩌다가 미국사람이 다됐네.




연분홍색 꼬장중우와 매끄러운 하얀 명주 속치마도 있고
공주옷같은 페치코트와 여러벌의 한복들이 있는데 무지개 하이힐
가죽 꽃신이 좀 이상타 했더니 역시 제 짝은 아니었네요.




제 생일을 두 주일 쯤 지나고 나면 엄마 기일인데 내년에는
아직도 엄마 냄새가 배여있을 것 같은 저 옷들 차려입고 금줄 쳐진
크리스탈 잔에 석류주 가득 담아놓고 얼굴이 빠알게 지도록..




예닐곱살 때는 언니나 엄마가 입으셨던 한복치마를 잘라서
내 옷을 만들어 주셨는데 무명으로 덧댄 치마말을 내 몸에 맞게하고
길이는 무릎밑에 까지 가게 하시고 양쪽으로 주머니를 만들어
주셨는데 그 속에 딱지랑 구슬도 넣었던 것 같은 기억도




저고리에는 잊지 않으시고 이쁜 단추를 달아 주셨는데
아버지의 마고자 누런 호박을 탐내는 내 눈빛에 사고낼까 (?) 그리
하셨던 것 같던.. 단추있는 옷을 나중에 나이어린 동네 아이한테 줄 때
‘단추를 떼고 주면 안되느냐’ 고 했다가 많이 야단맞았던 기억도




‘삶은 채워가는 책꽂이’ 라고 말했던 어느 시인의 글에서 처럼
남이 이미 채워둔 것들로 내 것을 덧입히려 말고 지난 세월 내 걸어온
그 시간들 속에서 흔들리고 찢기고 다시 뭉쳐져 하나된 내 것, 그것들로
색칠도 모양도- 남은 생을 곱고 이쁘게 채울 수 있었으면..


비말 飛沫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