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중국 화가 Yuqi Wang /born 1958 | 사실주의~Realism

 

Yuqi
Wang
Chinese painter

born 1958
 

 
Yuqi Wang은 현대 중국 화가 () 1958 년생.
중국 완료 훈련과 미국, 그리고 현재 뉴욕에 거주하고있습니다.
미국 사회의 초상 연예인의 초상 미국 사회의 구성원입니다
그리고 오일 페인터 협회는 중국의 널리 중국과 미국에서 전시하고있습니다.
그는 아크의 고전 그림에 대한 컨설턴트입니다.
작가의 그림은 중국의 공공 컬렉션에서뿐만 아니라, 모음입니다
일본 왕족. Rossetti 및 Burne의 영향 - 존스 리가입니다
사전 영향력 법 Yuqi 아래, 매우 감각적인 작품을 만들 수있습니다
깊은 내면의 풍요와 외부의 리얼리즘을 결합한다.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The Year of the Dog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Qu Ying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Girl in Summer by Yuqi Wang
 
 
 
Girl in Summer
2001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Portrait of Fiona Wilmot-Sitwell by Yuqi Wang

 
 Portrait of Fiona Wilmot-Sitwell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Liu Li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Ling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Ling - detail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The Eye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Huang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Guohua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Guohua - detail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Kora - detail I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Kora - detail II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Rain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Helen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Black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Black - detail I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The Flute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Field by Yuqi Wang
 
Field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Girl by Yuqi Wang

 
Girl
Oil on canvas
Private collection

 
 


 
 



 

 

走過千山我歷經多少風霜 才能夠回到妳的身邊
수 많은 인생길에 온갖 풍상을 다 겪고,
이제야 당신 곁으로 돌아왔습니다.

等待的容顏是否依然沒有改變 迎接我一身僕僕風塵
기다리던 고운 얼굴은 예전처럼 변함이 없는지요,
세상 고락에 찌든 나의 몸을 반겨주세요

*等待我的人是否還坐在窗前 帶幾行清淚迎接晨昏
나를 기다리던 사람은 아직 창문 앞에 계시던가요, 
얼마나 많은 눈물로 세월을 보냈는지요.

是否還依然在門前掛一盞小燈 牽引我回到妳身邊
아직도 문 앞에 작은 등 하나 걸려 있는지요,
당신 곁으로 돌아오게 저를 이끌어 주세요

#明明是一場空在夢裡浮沉 不敢問當年是假是真
밝디 밝은 하늘이 나의 꿈속에서 떠돌았지만,
그 때는 감히 묻지 못했답니다, 가짜인지 진짜인지

流水不管年華任它去 悠悠我心無處尋覓
흐르는 물도 세월의 흐름은 어쩔 수 없다지만
내 마음은 유유히 이곳저곳을 찾아 헤맵니다

△經過多少年只有我還在窗前 冷冷的黑夜在我身邊
세월이 흘러도 창가에는 여전히 나 혼자일뿐
차디찬 어둠만이 칠흑같이 내 곁을 떠돌고

沒有一盞燈 沒有一個等待的人 只有夜色依舊如從前
등불도 없이, 기다리는 사람도 없이
밤기운만이 예전처럼 가득할 뿐


明月夜 依舊如從前
달밤만이 예전처럼 가득할 뿐

明月夜 依舊如從前
달밤만이 예전처럼 가득할 뿐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明月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