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수성지사랑

데린구유 지하도시 (터키 갑바도기아)

작성일 작성자 성화사랑

 

데린구유


깊은 우물이라는 뜻을 가진 데린구유와 갑바도기아의 다른 지하 도시인 카이막카르 지하 도시의 형태는 서로 비슷하다. 지하 120m까지 내려가는 대형 지하도시는 지하 18층 정도의 도시 규모이지만 현재 6층까지만 개방하고 있다. 피난민이 늘어날수록 더 큰 공간의 넓이가 필요하게 되자 옆으로 혹은 지하로 계속 파 들어가 복잡한 미로를 형성하고 있다. 지하 도시 안에는 평상시에 밖에서 사료를 날라다가 저장해 둘 뿐 아니라 추수한 곡식들이 서늘한 지하 도시에 보관되고, 비상시 음료수를 위해 장기간 저장이 가능한 포도주를 놓아둔 흔적들도 있다. 땅속 깊이 우물을 파서 지하수를 식수로 사용하고 또한 이것을 지하 공기를 맑게 해 주는 통풍 장치로 원용하였다. 동굴 중간 중간에는 외적의 침입을 차단하기 위해 둥근 맷돌 모양의 큰 석물도 놓여 있다. 통로는 겨우 한 사람이 허리를 굽혀야만 다닐 수 있는 정도의 넓이이다. 20,000명 정도 수용되는 이 지하 도시는 주거지로 사용하던 방들, 부엌, 교회, 곡물 저장소, 동물 사육장, 포도주 저장실, 성찬및 세례식을 갖는 장소, 신학교, 지하 매장지 등 도시 기능을 완전히 갖추었다. 또한 적이 쳐들어왔을 때, 긴급하게 타 지하도시로 피신 할 수 있는 지하 터널이 무려 9 Km 까지 연결되어 있다고 한다. 이같은 지하 도시가 이 지역에 36개 정도가 있다. 이 지하 도시에는 일체의 성화가 보이지 않는 것으로 보아 기독교 초기 때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데린구유

 

데린구유 지하 도시

 

1985년 세계문화유산

 

입구 가는 길

 

지하 도시 구조도

 

지하도시 구조도

 


지하 동굴 내부 모형도(지하 18층)

 

데린구유 지하도시

 

지하 우물, 공기 통로 (우) 

 

 지하 우물, 공기 통로

 

지하 우물, 공기 통로

 

입구

 

입구

 

입구  

 

지하로 내려가는 동굴 계단 

 

교회 터

 

교회 터  

 

미팅 홀

 

미팅 홀

 

지하 동굴

 

지하동굴 

 

우물 

 

우물 

 

지하동굴

 

출구, 입구 반대편에 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