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의 향기를 주는 그 목소리

 

 

초심 김 성 림/시인 작가

 

늦가을의 스산한 향기가

바람을 따라

그리움으로 다가올 때

나는 그 옛날

타임머신으로 빠져본다.

 

경포대의 가을 바닷가

향내가 나의 코끝을

자극할 때

 

그 시절

추억같이 백사장에서

같이 뛰어놀며

 

저 멀리

높이 보이는 대관령의

웅장함을 바라보며

우리의 사랑과 우정의

피를 나눈 사랑은

깊어져만 갔다.

 

오늘 나는

애절하고도 간절하면서

저 먼 바닷가를 바라보면

한없이 너의 보고 싶은

너 이름을 불러 보고

 

넓은 바닷가 백사장의

모래를 던져 보고

목청껏 힘내어 보고픈

너를 불러 보지만

그 옛날의 동심 속의

너는 대답이 없구나.

 

뭐가 그렇게 천상의

그 나라가 좋다고

 

먼저 그 젊은 나이에

그 꿈을 이루지

못하고 갔는가

 

혈육의 정으로

사뭇 치게 너를 좋아했고

너와 나는 정말 끊을 수

없는 형제가 아니었던가!

 

오늘따라 경포대의

바닷가는

 

철 지난 늦가을의

바닷가답게

모두 떠난

 

넓은 하얀 백사장에

외로이 홀로 앉아

나는 생각한다.

 

속절없는 절규의 눈물

애절과 간절함으로

 

묻어나는

절규의 부르짖음으로

천상의 너의

이름 부르며

저 창공의 갈매기가

지저귀듯 울면서

너를 하염없이 불러본다.

 

그래! 대답 없어도 좋다.

그냥 잠시 환시라도

너의 해맑은

 

웃음의 동심 속의

모습으로 나에게

속히 와다오

 

나는 하염없이 슬프다.

 

왜 나의 사랑하는 님들은

나만 남겨두고

먼 저 천상으로 갔을까

 

늘 어지신 아버님도

늘 인자하신 어머님도

늘 천사 같은 내 사랑 아내도

그리고 바로 너

친구 같은 나의 형도….

 

그 옛날 추억의

동심의 세계가

생각이 난다.

저 멀리 보이는 경포대

오리바위 십리바위를

바라보며

아름다운

천상의 너 목소리로

 

사공의 노래 불렀던

성악가의 그 원대한 꿈

비록 이루지는 못하였지만

 

이승에서 불렀던

그 천상의 목소리로

천상의 아름다운 경포대의

오리바위 십리바위에서

 

너의 원대한 그 찬란한

꿈을 이루기를 바란다.

 

비록 이승에서

한 줌의 뼈로

네가 원하는 대로

그 바닷가에 뿌려졌지만

너의 착한 영혼은

다시 소생하여

 

스산한 이 늦가을의

그리움의 향기를 주는

 

그 목소리

변모되어 지금 나에게

들려주길 바란다.

 

찬란히 그리고 영롱히

웅장한 저 대관령의

사시사철 푸른 정기가

너의 심장 속에

애절한 마음으로

다가설 것이다.

 

푸르고 푸른 천상에서

아름다운 하모니로

우리 함께 그 옛날

동심 속에 불렀던

 

그 추억 가곡을

다시 부르는 그날을

기약하여 보자.

 

사랑하는 형!

너의 해맑은

미소가 그립다.


천상나라에 가신 형 김성문 에게 고히 바침니다

천상에서 영원한 안식을 기원 합니다.

천상의 나라에서 이승에서 못이룬 성악가의 꿈 이루소서



아래 주소를 클릭 하면 사단법인 한무리 창조 문인협회 카페로 이동됩니다


http://cafe.daum.net/camarialove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