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경자년의 봄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창작.(자작· 수필&산문&시...

2020, 경자년의 봄

가을비
댓글수148

2020 경자년의 봄 / 김귀수 정녕 삼사월 봄이려니 꽃을 베고 봄동산에 누웠으나 세상은 향기도 색도 지워버린 빛 바랜 흑백의 사진 세월은 수상하고 길 헤매이는 군상들의 뒤엉킨 발자욱 소리만 세상의 파고는 높고 등대의 불은 켜질줄을 모르는가? 세상이 지쳐간다 삶이 메말라간다 누군가 세차게 어깨를 흔들어 이제쯤 악몽에서 깨워줬으면 아~ 어느 하세월... 농부여 우리라도 희망의 불씨를 꺼트리지 말자 언제든 선뜻 박차고 일어나 먼지 앉은 헛간의 농기구 챙겨들고 전답의 흙 일구고 이랑 내고 파종할 준비를 하자 당찬 다짐에 명치끝 아리고 움 돋는 새순 위로 햇살의 미소 해맑은데 버들가지 연못속에 그림자 드리우고 오늘도 바람의 희롱에 쓸쓸하니 시름겹다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a102055/1835487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