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맛집] 이런 맛집 느무 좋아~ <안동국시>

댓글수42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맛집♡

[서울 맛집] 이런 맛집 느무 좋아~ <안동국시>

김작가
댓글수42

이런 맛집 느무 좋아~!!

제대로 된 맛집 발견!

 

시장 안에서 30년 이상 장사를 해왔다는 이력만으로도

충분히 가볼만한 가치가 있는 집이었다.

 

청량리 경동시장 안에 있는 <안동집> 

 

 

 일단 국수든, 밥이든, 고기든, 전이든,

모든 메뉴가 6000원이라는 것이 재미있다.

 

  

독특한 메뉴 하나가 눈에 들어오는데,
건.진.국.시.

건진국시가 뭐냐고 물었더니 
국수를 건져서 헹궈 미지근한 국수란다.

 

맛이 궁금한 음식들이 너무 많은데...


"손국시, 건진국시, 비빔밥 하나씩 주시구요.
보쌈이랑 부추전도 주세요!"

 

 

 국수에 넣어 먹을 양념장과 고추와 마늘.

부추전 찍어 먹을 간장

수육과 함께 먹을 새우젓과 된장.

 

기본으로 깔리는 접시들은

반찬보다 양념장이 더 많다.

 

 

 

 잠시 후 국수가 나왔는데, 비주얼이 확실히 다르다.
가는 칼국수 면발인데, 고명으로 삶은 배추가 얹어져 있다.
조미료를 전혀 넣지 않은 국물엔 
먹는 이가 취향껏 양념장과 마늘, 고추를 넣어 먹으라고 하는데...


면발도 쫄깃하고
국물도 담백하고 
양도 푸짐하다.
 

건진국시는 호박 채 썬 것과 김 고명이 올려져 있는데
국물은 뜨끈한데 신기하게도 면발이 미지근하다.
맛은 손국시 이상~

 

 

겉절이 김치 얹어 먹으니 입맛이 확 살아나는 느낌!!

 

 

계란후라이가 가운데 올려져 있는 비빔밥도

기대했던 것보다 나물이 푸짐하다.
비주얼만큼이나 맛도 굿굿굿!

  

 

보쌈도 가격대비 양도 푸짐하고 맛도 괜찮았다. 
 

 

부추와 고추를 듬뿍 넣은 부추전도 굉장히 실하다!

 

이렇게 좋은 안주를 앞에 놓고 막걸리 한잔 하고싶었지만
저녁 8시에 문을 닫는다고 해서 다음을 기약!

 

 

처음엔 안동 할머니가 운영하시다가

할머니가 연로해지시자

영주가 고향인 아주머니가 이어 받아

경동시장 안에서만 30년째 장사를 해오고 있단다.

어쩐지, 경북 음식의 특징을 제대로 살리셨더라니...


입맛 까다로운 안동김씨 울 조카가
음식이 다 맛있다고 엄지 척! 

 

 

음식값 계산은 간단하다.

우리가 먹은 음식이 모조리 6000원이니

6X5=30

깔끔하게 3만원!!

 

적당한 가격에

음식도 맛있고

사장님도 친절하고

안 갈 이유가 없는 집!!

오랜 세월 사랑받아오고 있는데는 충분한 이유가 있어 보인다.

 

다음에  좀 더 일찍 서둘러 막걸리 먹으러 다시 와야징~


아참, 첫째 셋째 일요일은 휴무라는 것에

밑줄 쫙~!

 

 

 

맨위로

http://blog.daum.net/ace71625/763743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