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타고 떠난 꽃한송이

구례 산수유꽃축제, 산수유마을 맛집 산들좋은촌닭

작성일 작성자 김작가

봄이다.

남도는 벌써부터 꽃축제 준비로 분주한 듯 하다.

꽃들이 피는 것은 자연의 소관이라

꽃들에게 언제 필 거냐고 물어볼 수 없는 것이 안타깝다.



작년에는 마음이 급했는지 구례산수유축제가 열리기도 전에 달려갔더니

몽글몽글 채 피지 않은 산수유의 꽃봉오리만 눈 앞에 가득~



광양 매화축제, 하동 벚꽃축제와 더불어

지리산권의 3대 축제라 부를 수 있는 구례 산수유축제는

구례군 산동면 지리산온천관광지 일원에서 펼쳐지는데,

2018년 구례 산수유꽃축제 기간은

3월 17일부터 25일까지 9일간이라고 한다.



2017년에는 구례 산수유마을까지 가서 활짝 핀 산수유꽃을 보지 못하고 온 게 아쉬워

그 다음주에 다시 찾아갔었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축제장을 찾은 날 비가 와서 너무나 안타까웠다.

그런데, 사진을 찍어놓고 보니,

빗방울이 맺힌 산수유꽃이 얼마나 영롱하고 예쁘던지...



투명한 열매라도 되는 듯 대롱대롱 달려 있는 빗방울에 취해

정신없이 사진을 찍었던 기억이 난다.



이 날 내가 봤던 촉촉한 산수유꽃은

광양 매화나 하동 벚꽃보다 훨씬 예뻤다는....

올해는 어떤 모습으로 세상에 나와

축제장을 노랗게 물들일지 궁금하다.



올해도 구례 산수유꽃축제일정보다 훨씬 일찍 구례에 다녀왔다.

산수유꽃을 보러 간 건 아니었고,

다른 볼일이 있어 갔다가 한 번 들러봤는데,

아직은 산수유 소식이 없었다.

산수유 문화관 주변도 축제 때와는 다르게 매우 한적했다.



산수유꽃 개화 현황은

이제 알을 깨고 세상으로 나오기 직전의 병아리처럼

빼꼼 고개를 내민 정도.



삐쭉삐쭉 솟아 올라오는 산수유꽃봉오리들의 소리없는 아우성이

적막한 산동마을을 가득 채우고 있는 듯 했다.



우연히 만복대(성삼재) 등산 안내도를 보게 됐는데,

이곳 산수유마을에서 2시간 등산 코스로 되어 있다.

천왕봉 반야봉 노고단 모두 나를 설레게 하는 이름들.

언젠가는 이곳 산수유마을에 묵으면서

노고단까지의 등산에 한 번 도전해보고 싶어진다.



구례 산수유문화관에서 쭉 직진에서 오르다보면 농촌체험마을이 있는데,

이곳에 구례 산수유마을맛집이 있다는 소문이 있다.



이름은 산들좋은 촌닭!

(장어는 하지 않는다고 함)



구례 산수유마을 번화가에서 벗어나 한적한 곳에 위치해있는데다

밖에서 볼 때는 그리 커보이지 않았는데

막상 들어와보니 엄청 넓은 규모에 살짝 놀라고,

깔끔한 내부에 매우 흡족.



난로 위에 얹혀진 주전자가 어느 분위기 좋은 산장에 온 것 같은 느낌까지 준다.



안으로는 방도 있어 단체손님들도 많이 찾는 산수유마을 맛집이라고 하는데,

이런 곳에서는 발 쭉 뻗고 앉는 방에서 먹어야 제맛이지~

하는 친구의 의견을 따라 방으로 입장!!



방 한 켠에는 고추를 말리고 있었는데,

네가 오늘 우리가 먹을 그 음식에 들어갈 고추렸다?

매콤한 게 먹고 싶어서 '매운닭찜'으로 미리 메뉴를 정해서

전화로 예약을 해놓고 온 터였다.

빨간 고추를 보니 더욱 식욕이 당기는데...



정갈한 반찬들이 놓이는 가운데,

이 집 반찬들에는 한가지 특징이 있으니...



반찬 위에 깨가 듬뿍 뿌려져 있다는 것!



왜 이렇게 반찬마다 깨를 아낌없이 뿌려놓으셨어요? 물어봤더니,

반찬을 재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요즘 잔반을 재사용하는 식당들이 워낙 많아

식당에 가면 반찬에 손이 잘 가지 않는데,

이 집 반찬들은 뭔가 믿고 먹어도 될 것 같은 느낌!



우리가 주문했던 매운 닭찜 등장!!

장시간 차를 타고 온 터라 매콤한게 당겼는데,

산수유마을 맛집에서 마주한 매운닭찜은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속이 확 풀리는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납작당면이 들어있어 일단

매콤한 양념 진하게 밴 당면부터 호로록 호로록~



매운 닭찜은 정말 매콤했는데,

눈앞에 고추가 있어서 그런지 더욱 매콤하게 느껴진 듯~

매운 걸 좋아하는 내 입맛에는 딱 맞게 맛있게 매웠다.



앞접시가 비워지기 무섭게 계속 채워가며

끊임없이 폭풍 흡입!!

촌닭이라 그런지 확실히 육질이 쫄깃했다.



미리 예약을 하고 왔더니

푹~ 끓였는지 감자가 푹 익어 타박타박 정말 맛있었다.



신선한 닭 요리에서만 볼 수 있다는 닭 내장들도 보인다.



맛있는 양념에 밥을 따로 비벼먹었더니 그 맛도 예술~



산수유마을에 온 만큼

맛있는 요리에 곁들인 반주는 산수유 향 진하게 느낄 수 있는

산수유막걸리와 산수유약주로~



촌닭이라 그런지 양이 많았던 터라 남은 것은 따로 포장해와서

집에서 맛있게 먹었다.



지난 번에는 능이백숙을 먹었었는데,

능이백숙 맛도 일품!

비싸고 귀한 능이버섯이 들어가서인지

능이백숙을 먹고 나니 건강해지는 느낌이었다.



산수유마을 맛집인 산들좋은 촌닭은 민박도 운영하고 있었는데,

방이 넓직해서 많은 인원이 와도 수용가능할 듯.

여기서 묵으면서 바로 옆 식당에서 맛있는 음식을 사먹을 수 있으니,

모임에서 함께 와도 좋을 듯 하다.



산수유마을 제일 높은 곳에 위치한 터라

앞으로는 뻥 뚫린 시원한 전망을 갖고 있어

제대로 여행 온 느낌을 만끽할 수 있었던 곳!



장독에서 익어가는 맛있는 장들은

심호흡을 하며 부지런히 지리산의 정기를 빨아들이고 있는 듯 했다.


이곳에 서서

황금색 산수유꽃이 산바람에 파도처럼 일렁이는 모습을 본다면 어떨까...

그 상상만으로도 이미 황홀한 느낌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