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타고 떠난 꽃한송이

경기도 광주 오포 오리고기 맛집의 매우 특별한 소스! <감골오리>

작성일 작성자 김작가


지인의 소개로 찾게 된 광주 오포의 오리고기 맛집.

행정구역상으로는 경기도 광주이지만,

분당과 경계지역에 있어 분당 율동공원에서 매우 가깝다.

함께 가신 분이 이 오리고기집이 있는 곳이 "태재고개"라고 한다.



메뉴는

오리부추구이

한방십전대보탕

오리백숙

오리훈제구이

오리주물럭


우리는 3명이었던 터라

오리부추구이 한마리를 주문했다.



상차림에 하얀 죽 같은 것이 나와서,

죽인가? 비지인가? 했는데

이것의 정체는 "마"였다.



와사비까지 곁들여져 있길래

와사비를 살살 풀어서 맛봤더니,

와서비가 들어간 "마죽(?)"도 별미였다.


그렇게 말끔히 마죽(?)을 비우고 앉아있었는데

화장실 간다고 잠시 자리를 비웠던 지인이 와서 깜짝 놀란다.

왜 빈 그릇이냐고!

"마죽"이 먹어보니 맛이 괜찮아서 먼저 먹었다고 했더니,

이건 "마죽" 이 아니라 "마소스" 라고 한다.

오리고기를 찍어먹을 소스!!


헐~






그렇게 내 앞엔 다시 리필된 마소스가 놓였고,

태어나서 한번도 오리고기를 마소스에 찍어본 적이 없는 나는

광주 오포에 와서 촌티를 팍팍 내고 있었다.




오리고기를 마소스에 찍어먹는다고??

아무리 생각해도 그 맛이 상상이 안되는데...



우리가 주문한 오리고기가 솥뚜껑처럼 생긴 불판 위에 올라가고

기름을 뿜어내며 익어갈 때쯤

마소스에 찍은 고기맛이 너무 궁금해 고기로 젓가락을 뻗는 순간

지인이 재빨리 만류한다.

아직 조리가 끝난 것이 아니라며...



우리가 주문한 오리부추구이는

고기가 익을 무렵이 되면

부추, 콩나물, 버섯 삼총사가 투하된다.



오리고기와 야채 3인방이 적절히 잘 섞어주고 나면

기다리고 기다리던 시식 타임이 오는데...




오리고기를 한 젓가락 집어서

마소스에 푹~

그리고 입으로 직진!


오호~ 뭐지 뭐지?

오리고기를 먹는데도 하나도 느끼하지 않은 이 맛은?



이번엔 무 쌈을 깔고 오리구이를 얹어 그대로 마소스에 찍어 앙~

아후~ 상큼하고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에서 콜라보를 이룬다.



깻잎에도 싸서 먹어봤는데,

깻잎향과 오리향이 어우러져 입맛을 제대로 돋운다.




일반 음식점에서 주는 소스는 많이 찍으면 낭패를 보는데,

이 집의 마소스는 많이 찍을수록 소화가 잘 되는 느낌! ㅎㅎ




마소스를 곁들인 오리고기가 느끼하지 않으니

밥을 볶아 먹는 것에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그렇게 이 밥안주만으로 우리는 셋이서 소주 한병을 뚝딱~ ㅎㅎ


그렇게 경기도 광주 오포의 어느 오리고기집에서

매우 특별한 소스와 함께한 저녁 만찬은 너무나 만족스러웠다.

세상은 넓고 아직도 내가 못 먹어본 음식은 넘치고 넘친다는 것이

난 얼마나 행복한지 모른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