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맛집] 미소 지으며 먹게 되는 황태국정식, 월정사 <오대산 달빛미소>

댓글수16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맛집♡

[평창맛집] 미소 지으며 먹게 되는 황태국정식, 월정사 <오대산 달빛미소>

김작가
댓글수16

월정사에 다녀오며 점심식사 할만한 곳을 찾게 되었는데...

사실 낯선 곳에 가서 식당을 선정하기란 쉽지 않다.

인터넷에 맛집을 검색해서 다녀온 사람들이 올린 맛집 후기를보고 선택하기도 하지만

오며 가며 보고 끌리는 집에 들어가는게 대부분이다.



일단 메뉴부터 선정.

강원도에 왔으니 가장 먹고 싶은게 황태국과 황태구이였다.

그래서 황태국과 황태구이가 맛있을 것 같은 집에 들어가자~ 하는 것에

친구와 의견일치를 봤다.



월정사는 다른 사찰과 달리 식당가가 재정비되어 있는게 인상적이었는데,

고전적이면서도 현대식인 분위기도 마음에 들고,

거리나 식당 모두 깔끔해서 밥을 먹고 가고픈 마음이 강하게 든다.



이 집 저 집 기웃거리다 한 식당 앞에서 발길을 멈춰섰으니,

일단은 식당 이름이 달빛미소인게 마음에 든다.


평창 식당,

오대산 식당,

월정사 식당,

이런 일차원적적인 이름들보다 얼마나 감성적인가....

그런 감성적인 마음으로 음식을 만들어낸다면

음식도 더 맛있지 않을까 하는 억지 추측도 해봤다!! ㅎ



사실은 식당 이름보다 더 마음에 들었던 게 바로 이 메뉴였다.

내가 먹고 싶어하는 황태국과 황태한마리를 동시에 맛볼 수 있는 황태국 정식이 유혹하니,

더이상 선택을 미룰 이유가 없다.


평일인데다 점심시간이 좀 지난 때라 가게 안에는 손님이 하나도 없었는데,

너무나 상냥하게 맞아주는 주인 아주머니의 친절함에 첫인상이 좋았다.


메뉴는 고민 없이

"황태국 정식으로 주세요~"


그리고 한마디 덧붙였다.

"달빛미소라는 이름에 끌려서 들어왔어요."

했더니

주인 아주머니가 이렇게 받아주신다.

"미소지으며 드시도록 특별히 더 신경써야겠네요.^^"




잠시 후 산나물과 밑반찬들이 놓이는데,

특히 본연의 풍미를 머금고 있는 나물들이 입맛을 확 돋운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두부구이(?) 도 한번 맛보니

게 눈 감추듯 먹어버리게 되고,



철판에 나오는 것보다 물기가 많아 갸우뚱 했던 더덕구이도

촉촉하면서도 부드러움 속에 진한 더덕의 향기를 제대로 느끼게 했다.



보기만해도 바삭함이 느껴지는 이것은 메밀전병이라고 생각했는데,

주인아주머니께서 "곤드레전병" 이라고 알려주신다.



그러고보니 속에 김치소가 들어간 메밀전병과 달리

곤드레 나물을 재료로 만든 소가 들어있다.


사장님이 제안한 꿀팁~


"이 곤드레 전병을 곰취에 싸먹으면 훠~얼씬 맛있어요~"



내가 좋아하는 곰취쌈에 곤드려 전병을 싸서 먹는다고?

한번도 그렇게 먹어본 적이 없는 터라 상상이 안되는데....



곰취쌈을 펼쳐 그 위에 곤드레 전병을 하나 얹고,



그 위로 간장을 살짝 뿌리고, 매운 고추 두 점을 올려

입 안으로 앙~


그랬더니 정말 불꽃이 터진다.

맛의 신세계가 열리는 느낌!



곰취쌈은 밥만 싸먹는다는 편견은 진작에 버렸어야 했다!



그러고보니 오늘의 주인공인 황태국이 주목을 못 받고 있었네.

황태국도 국물이 뽀오얀 것이

눈에 보이는 그대로 맛이 진하고 담백하다.



황태구이도 양념이 잘되어 있어 굿굿굿!!

무엇보다 황태살의 부드러움이 완전 반해

배가 부름에도 한 점도 남기지 않았다.



한가한 오후 시간대라 그런지

사장님은 우리가 식사를 하는동안 한쪽에 앉아 식재료를 다듬고 계셨는데,

흥얼 흥얼 콧노래를 하신다.


잠시 얘기를 나눠보니 생각도 참 긍정적이시다.

그런 마음으로 요리를 하니 먹는 사람이 음식에도 좋은 기운이 담겨 있다고 느끼나 보다.


손님들의 요구를 반영해 늘 새로운 메뉴 개발을 위해 고민이 많다는 사장님.

다음에 다시 월정사를 찾는다면 고민 없이 다시 찾고픈 맛집인데,

그때는 어쩌면 새로운 메뉴를 만나게 될지도 모르겠다.



들어갈 때는 안 보였던 미소 짓는 얼굴 간판이 나올 때 보였다.

저건 음식을 하는 주인 아주머니의 얼굴을 닮기도 했지만

그 사장님이 만든 음식을 먹는 내 얼굴을 닮기도 했다. ㅎㅎ

여러모로 <달빛미소>라는 이름과 너무나 잘 어울렸던 집.

일상속에서도 점심시간만 되면 미소지으며 떠올리게 되는 집이다.



오대산 월정사 성보박물관앞 식당가에 있음!! ^^

033-335-4028

(우연히 만나게 되는 착한 맛집은 마구 마구 홍보해주고픈 마음입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ace71625/763782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