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가끔은

아주 작고 소소한 것에도

감동을 받고 재미를 얻기도 한다.

 

 

음성군 감곡면의

매괴성당을 방문했다가

마을 입구의 소소한 벽화길을

휴식하듯 거닐고 왔다.

 

 

 


 

 


 

 


 

 


 

 


 

 


 

 


 

 


 

 



 

보잘것 없는 시골 마을의 벽화들이지만

오고가는 성당 방문객들에겐 또 하나의 재미이자

보석같은 쉼터가 아닐까 생각된다.

 

 

벽화속에 아련하게 묻어나는 이야기가

바로 우리네 삶을 함축한 것이기에 말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