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교도관의 세상사는 이야기 ...

강릉 사천 물회마을에서 여름날을 이겨내다 ...

작성일 작성자 금모래은모래

 

 

 

맛집 포스팅을

워낙에 잘 못하다 보니

망설여지긴 했지만 오늘은

동해바다 여행에서 별미로 꼽히는

물회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물회로 유명한 곳은

포항부터 여러곳에 있지만

저는 항상 강릉의 사천 물회마을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합니다.

 

 

그냥 자주 가서 그런것 같기도 하고

아니면 가족들이 아주 좋아해서

그런것 같기도 합니다. 

 

 

사천항 또는 사천진항으로 불려지는

강릉의 사천 물회 골목으로 진입하다가

소재지 입구에서 만난 물고기 조형물입니다.

뇬석들도 아주 재밌네요.

 

 

 

 

강릉의 사천항입니다.

경남의 사천이 아닌 강릉의 사천...

 

 

 

 

이곳 사천에는 물회 전문집이 많은데

그 가운데 인기가 많아 대기줄을 서서 물회를

먹는 집이 한 곳 있으나 저는 음식맛을 떠나

그렇게 대기줄을 서서 기다리기 보다는

옆집을 이용하는 편입니다.

 

 

 

 

사실 음식의 맛은 차이가 별로 없으며

싱싱한 횟감을 주문과 동시에 직접

잡아서 해 주는 모습을 보고선

다시 찾게 되더라구요.

 

 

 

 

오징어랑 해삼

그리고 전복 등을

싱싱하게 관리하고 있답니다.

 

 

 

 

제법 넓은 실내인데도

늘 이렇게 사람들이 많습니다.

 

 

 

 

가격은 또 조금 인상된 듯 합니다.

그래도 그만한 값어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단촐하지만

무척 정갈하게 나오는

밑반찬입니다.

 

 

 

 

특히 이 우럭 미역국은

과히 환상적이라고 할 만합니다.

 

아내는 늘 추가를 하더라구요.

미각이 무척 둔한 제가 먹어봐도

미역국은 일품입니다.

 

 

 

 

4인 가족이 주문을 했더니

이런 형국의 상차림이 되었네요.

 

4명이서 주문했는데

물회의 종류는 세가지입니다.

 

 

 

 

해삼물회...

빛이 나더군요^^

 

 

 

 

전복물회...

군침이 돌더군요.

 

 

 

 

오징어와 가자미를 섞은 섞어 물회 ...

 

 

 

 

어느 순간부터

이곳의 물회가 여름 한철에

유난히 좋아하는 메뉴가 되었답니다.

 

 

 

 

정말 끝내줍니다.

 

이곳에서 물회를 처음 접하고선

물회 먹으러 자주 사천에 가자고 하는

미식가인 아내의 말이 신기할 정도이니까요.

 

 

 

 

식당내부 ...

 

 

 

 

바로 앞이 사천항이다 보니

물회 한그릇 뚝딱하고 비릿한 향기로움의

동해바다를 거닐기도 아주 좋습니다.

 

 

 

 

또한 커피의 고장 강릉답게

이곳 사천에도 커피거리가 있더군요.

 

동해바다 여행에서 뭔가 색다른

별미가 그리울땐 사천항 물회마을에서

시원하게 물회 한그릇 하시고 바로 옆 카페에서

커피 한잔하는 것도 좋은것 같습니다.

 

특히 여름철에 맛보는 사천물회는

무더위를 이길 수있는 보양식인양 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