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지역을 가더라도

우연하게 만나게 되는 맛집...


평소 블로그에서 맛집 소개 경험이 적어

망설여지는게 사실이지만 오늘은 원주에서 경험한

알탕 맛집을 소개해 보려고 한다.  




원주 까치둥지...


알탕 전문집인데

화려하고 멋진 건축물도 아니고

오래되고 낡은 시설에 비좁기까지 하여

점심시간에 이렇게 식당 바깥까지

대기하는 사람이 많았다.







지인의 소개로 알게되어

우연하게 방문했지만 도대체

얼마나 맛있길래...







헉....


대기표를 나눠주고 있었다.


대기표를 받고

무려 40분이나 기다렸다는...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추위에 아랑곳 하지 않고 밖에서

대기하는지 나중에 알게되었지만 말이다.







식당 홀에는 테이블이 네개...

그리고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방에

얼추 10개 정도의 테이블이 있었지만

그저 바글바글하기만 했다. 






알탕이 나왔다.

구성 비율은 동태알과 곤이가

주를 이루었지만 오징어와 조개류 등도

쬐금 들어 있었다.






반찬도 무척 정갈했다.

연세 많으신 어르신 내외분이

운영하시는데도 밑반찬이 대단했다. 







일단 맛을 보기전에

알탕의 양이 무지막지했다.

엄청나다는 표현이 제격일듯 하다.










오래 앉아서

수다를 떨기는 무리다.

대기표를 받고 기다리는 분들이

너무 너무 많았기에 말이다.







알탕의 양이 정말 푸짐했다.

1인분에 1만 2천원인데 가성비 짱이다.







사실 대기하면서 느낀건데

알만한 원주 시민들은 이곳에 앉아서

식사를 하지 않고 전화로 포장 주문을 한 후

바로 찾아가고 있었다.


대기하는 시간이 길어서 그런듯 하다.


40여분 기다리면서 지켜 보았더니

포장주문의 양도 엄청나다는 생각이 든다. 







싸고 양도 많고

맛까지 있으니 이토록

많은이들이 직접 찾는구나.


입소문을 듣고 방문했지만

아주 잘 선택한것 같다.








동행한 일행들은 기가 막힌다고 한다.

특히 알탕은 지금의 계절에 아주 제격이다.


싼 가격과 푸짐한 양

그리고 맛까지 일품이니

꼭 다시금 찾게 되는가 보다.


원주시내에서 시원한 국물의

알탕이 그리운분들은 이곳 까치둥지를

방문하면 새로운 경험을 할 수있을 것 같다.


국물맛은 더 환상적이었으며

푸짐한 동태알과 곤이로 밥한끼

완전 딱이었다.


원주 까치둥지^^ 


맛집 추천은 사실 아주 주관적이며

참고로 나는 미각이 둔해서 어지간해서는

평소 맛있다는 표현을 잘 못하는데 

이집은 후회는 않을듯 하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