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교도관의 세상사는 이야기 ...

미륵대원지에서 하늘재까지 3.1절 트레킹 ...

작성일 작성자 금모래은모래




오래전 고향 친구들 모임에서

월악산 미륵리 사지를 다녀온 적이 있다.

물론 그때는 그곳만 휭하니 보고선

다시 펜션으로 돌아왔다. 


그곳 미륵리 사지가

충주 미륵대원지로 명칭이 변경된 사실은

 이번 방문에서 처음 알 수 있었다. 




미륵대원지 가는 초입에서

안내 표지판을 만났다....


잊혀져 가는 고개들이라~~~






주차장에서 걸어서 5분여 정도 소요되는

미륵대원지에 도착하니 아뿔사...


탑을 제외한 일부가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스님의 낭랑한 목소리에서

힘이 넘쳐난다.


탑 뒤편의 석불입상은 보물 제96호다.


  





미륵대원지는 오래된 천년고찰이다.

비록 지금은 이렇게 그 흔적만 남아 있지만

문화재적 가치야 두말하면 잔소리다.






보물 제95호

미륵대원지 5층석탑 앞에서...


사적 317호로 충북과 경북을 연결하고 있는 하늘재 사이의

미륵대원지는  신라의 마지막 왕자인 마의태자가 금강산으로 가던 중

꿈에 관세음보살로부터 석불을 세우라는 계시를 받고 하늘재를 넘자마자

지세를 확인하고는 지금의 미륵리에 석불을 세워 절을

만들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고랫길로 잘 알려진

계립령 하늘재 입구엔 고려시대의 원터가

잘 보존되어 있다.


지리적으로 요충지였던 이곳은

무려 신라시대까지 그 역사를 거슬러

올라간다고 하니 놀랍다.








미륵대원지와 원터를 둘러보고선

하늘재를 향하는 길목 끝자락의 계곡에서는

녹아내리는 얼음 덩어리를 만났다.  







소나무숲길을 거닐며

역사적으로 의미있는 이곳 하늘재의

묘미를 제대로 만끽할 수 있었다.


휴일을 이용해서

트레킹을 즐기는분들이

제법 많았다. 









3.1절인 이날도

미세먼지가 어찌나 심한지

마스크를 착용해도 심각할 정도다.







하늘재의 명소로 잘 알려진

연아 닮은 소나무가 정말 이쁘다.


피겨스케이팅 김연아 선수의

전성기때의 연기 순간을 꼭 닮았다.

따라해 볼려고 했더니 역시 잘 안된다.

굵은 다리가 문제인듯 ㅋㅋ...







평온한 길을 따라서

하늘재 정상에 도착하니

이렇게 백두대간 하늘재라는

거대한 표지석이 나왔다.


사실 이 표지석을 만날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반가운 나머지 인증샷 한장 남겨주고^^ 








하늘재 정상은 충북 충주시와

경북 문경시의 도경계를 이루고 있었다.


거대한 바위산으로 이뤄진

맞은편 포암산의 위용이 돋보인다.









그동안 말로만 듣던 하늘재를

첫 방문한 기분이 좋다.


고서에 전해지는 이야기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되었다는

고갯길이 아니던가? 







하늘재 정상에서

이렇게 이쁜 봄을 만났다. 







도경계를 이루고 있는

하늘재 정상에서 문경방향에는

계립령 유허비라는 또 다른 표지석이

떡 하니 자릴 잡고 있었다.







그리고

수많은 산객들의 흔적이 가득한

하늘재 산장은 덩그러니 문이 닫긴채

아담하게 서성이고 있다.


 





그 하늘재 산장 입구에 때마침

3.1절을 기념하기라도 하듯 태극기가

게양되어 있어 만세삼창을 부르짖기도 했으니^^

의외로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었다. 







하늘재 정상을 다 둘러보고

다시금 돌아 내려오는 길이다.


원점회귀 트레킹인 것이다.

길이 좋아서 전혀 힘들지도 않고

무척 평온하게 거닐 수 있는 코스였다. 


 





내려오면서 올라갈때 못 보았던

미륵대원지 근처에서 유형문화재로 관리되고 있는

3층 석탑앞에서 마지막으로 인증샷을 남겼다.


미세먼지가 심한 덕분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하늘재를 거닐었지만 전혀 힘들지 않고 편안하게

왕복으로 다녀올 수 있는 좋은 코스였다.


하늘재...


등산이 부담스러운 분들에겐

차라리 하늘재 트레킹 코스 정도가

 아주 제격일듯 하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