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사의 가을...

댓글수27 다음블로그 이동

문화유산 답사기

영원사의 가을...

금모래은모래
댓글수27

 

 

영원사....

 

대한불교 조계종 제2교구 본사 용주사의 말사인 영원사는

경기도 이천시 백사면 송말리 436번지에 위치하고 있다.

원적산의 동쪽 산중턱에 해당하는 곳이다.

 

원적산은 이천시 관내에서는 가장 높은 산으로

이천시 북쪽에 위치하여 여주군 및 광주시와의 경계를 이루고 있다.

 

이천의 북쪽을 가로막고 있는 산으로 산에 오르면

주변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최고봉인 천덕봉 기슭에는 낙수폭포가 있어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한다.

 

 

 

 

 

산 중턱의 그렇게 낮지 않은 곳에 위치한

영원사 앞 뜰엔 특이하게도 이렇게 단아한 연못이 있다.

  

가을비 내리는 산사의 가을은

또 다른 우리네 자연의 숭고함을 엿볼 수 있어 참 좋다.

 

 

전체적인 분위기로는

짜임새는 없어 보이지만 여백의 미가 돋보인다. 

 

 

 

 

 

 

영원사 대웅전.

 

그렇게 큰 사찰은 아니지만...

산세와 어우러진 모습은 아주 평온해 보였다.  

 

 

 절의 창건과 내력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사적기에 의하면 신라 선덕왕 7(638)년에 창건되었다고 하며,

고려 문종22(1068)년에 혜소국사(慧炬國師)가

화재로 소실된 절을 중건하였다고 한다.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도 여러 차례의 중수 기록이 있으나

가장 확실한 것은 순조 25(1825)년에

영안부원군 金祖淳의 후원으로 仁巖 致鑑禪師가 중건한 것이다.

한편 절에는 신라 말에서 고려 초 사이에 조성된 것으로 전하는

석조약사여래좌상이 전해지고 있다.

 

 

 

 

 

 

수령 800년의 고목인 은행나무....

천연기념물이 아닌 지방 보호수로 지정 관리되고 있더군요.

 

 

 

 

 

 

 

스님들이 도량을 수행하는 곳인가봐요^^

 

 

현재 절에는 주지 성원 스님을 비롯해

모두 세 분의 스님이 거주하고 계신다.

 

회로는 초하루법회와 지장재일 및 관음재일 법회를 거행하고 있다.

신도회로는 관음회와 거사회가 있으며,

합창단인 금강회와 함께 어린이 합창단이 있다.  

 

 

 

 

 

 

작은 바위 위에서 하염없이 내리는 가을비를

그냥 말없이 다 맞고 있네요.

 

 

 

 

 

 

 

 

빛바랜 인동초..

 

 

 

 

 

 

 

 

태권 동자승도 내리는 비에는 아랑곳하지 않더군요^^

다물어진 입술과 진지한 표정이 완전 압권이면서

자세가 너무 듬직해 보여요.

 

 

 

 

 

 

 

 

크고 무섭게 생긴 목어랍니다.

어떤 물고기를 상징해서 만들었는지

태평양 심해의 희귀한 물고기를 닮은것 같아요.

 

 

 

 

 

 

 

 

종을 한번씩 칠때마다

저 목어의 뱃속 내장은 많이도 흔들리겠다는

단순한 나만의 생각^^ ㅎㅎㅎ

불쌍한 녀석..

 

 

 

 

 

 

 

 

요녀석은 도대체 뭔 녀석인지요?

우리 고유의 으름 열매를 닮기는 했지만 열매가 좀 더 크고

나무도 후박나무처럼 크더군요.

 

 

 

 

 

 

 

 

 

 

갑작스런 기온하강과

재촉하는 가을비를 피하지도 않고(?)

온몸으로 저항하며

놀란 듯 움추린 코스모스

 

 

 

 

 

 

 

 

 

이렇게..

 

원적산 영원사의 가을은

말없이 조금씩 조금씩

너무나도 잘 익어만 가고 있었다.

 

그 귀한 꽃무릇을 이곳에서 만났다는건

정말 큰 행운이었던것 같다.

 

 

아이러니하게도

교회에 다니는 내가

사찰과 관련된 기행에 참 열심이다^^

종교적인 관념이 아닌 우리 고유의 문화재와 관련된

접근이려니~~

 

 

 

 

 

 

맨위로

http://blog.daum.net/adol2751/25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