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정한 사람들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추천 설교/박종순목사

마음을 정한 사람들

V-maker
댓글수0

제 목 : 마음을 정한 사람들

 

구 절 : 108:1-4

시편 108편은 다윗이 읊었떤 찬송시를 가운데 하나입니다. 우리의 마음을

끄는 대목은 "하나님이여 내 마음을 정하였사오니"라는 시의 서두입니다.

 

사람은 마음먹기 따라 태도가 결정됩니다. 제아무리 극한 슬픔이라고 해도

마음을 어떻게 정하느냐에 따라 게속 슬픔에 빠질 수도 있고, 그 슬픔을 극

복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할 것인가, 안할 것인가, 갈 것인가, 말 것인가,

줄 것인가, 안줄 것인가 등으로 고민하다가 마음을 정하고 나면 행동은 저

절로 뒤따르기 마련인 것입니다.

 

본문에서 다윗은 자신의 정한 마음이 세 가지임을 밝히고 있습니다.

 

1. 찬양하며 살기로 마음을 정했습니다.

 

1절과 2절에서 그는 "내가 노래하며 내 심령으로 찬양하리로다 비파야 수

금아 깰지어다"라고 했습니다.

 

본래 다윗은 목동이었습니다. 그는 정규 음악원에서 공부를 한 사람이 아

니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뛰어는 시창력과 연주능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는 수많은 시를 창작했고, 악기를 연주할 수 있었으며 자작시에 곡을 붙

여 연주하고 노래하기를 즐겼습니다.

그런데 그는 노래하는 자신의 삶을 소년시절의 감상으로 국한하지 않고 일

생동안 계속하겠다는 것입니다.

 

특히 그는 하나님을 찬양하는 태도를 심령으로 찬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

. 성악 전문가들의 말을 빌리면 발성법과 호흡법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목구멍에서 나오는 소리는 공명의 폭이 좁지만 배와 폐부에서 끌어내는 소

리는 세종문화회관이나 광장도 울릴 수가 있는것입니다.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도 입술로 부르는 경우가 있고 심령으로 부르는 경우

가 있습니다. 입술로 부르는 찬양은 듣는 사람의 귀를 감미롭게 할 수는 있

습니다. 그러나 심령으로 부르는 노래는 듣는 사람들의 영혼을 뒤흔들고 하

나님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입니다.

 

그리고[심령으로] 라는 말의 뜻은 영광을 다 바친다는 것입니다.

 

다윗은 이스라엘의 왕이 되는 영광을 얻기 위해 온갖 시련을 다 겪었습니

. 정적에게 쫓기는 고통을 겪었는가 하면 아들의 반역으로 가슴 찢기는

아픔을 겪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여러차례 죽을 고비를 겪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차지한 영광입니다.

 

그런데 그는 그 영광을 하나님께 드리겠다는 것입니다. 참으로 놀라운결단

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에 대조되는 다른 왕이 있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의 초대 왕 사울입니

. 그는 별 탈없이 백성들의 요청에 의해 어느 날 왕이 되었습니다. 그가

왕으로서 누릴 수 있는 권세와 영광은 대단했습니다. 그는 그 영광을 길이

누리고 싶었습니다. 누구에게도 그 영광을 양보할 수 없었고, 틈을 줄 수도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그는 하나님께 돌려야할 영광마저도 자신이 누리겠다

는 착각을 하기 시작했고 그것이 원인이 돼 결국 하나님의 버림을 받게 되

었습니다. 그 결과 사울왕조는 몰락했고 영원히 영광의 자리에서 밀려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찬양하는 사람들은 영광을 하나님께 드리고 심령으로 찬양해야

합니다. 하나님을 찬양하기로 마음을 정한 사람들은 자신의 모든 정성과 사

랑과 재능과 영광을 하나님께 드리고 그 영혼의 노래를 드려야 하는 것입니

.

 

2. 새벽을 깨우기로 마음을 정했습니다.

 

2절을 보면 "내가 새벽을 깨우리로다"라고 했습니다.

새벽을 깨운다는 것은 다음과 같은 뜻이 있습니다.

 

첫째, 일찍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가장 좋은 건강법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것입니다.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것은 생체리듬을 역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건강생활에 유익하지 않

습니다. 그런데 현대인은 거의가 야행성 기질로 변하고 있습니다. 늦은 밤

까지 잠 안자고 늦게 일어나기 때문에 아침 시간을 몽롱하게 보내게 됩니

.

 

그런 습관은 신앙생활도 힘들게 만듭니다. 새벽기도 생활을 못하는 원인도

거기에 있는 것입니다.

여러해 전 이야기입니다만, 어떤 남자 교인에게 신년도 서리집사를 임명할

테니 순종하라는 말을 했습니다. 그 대답이 걸작이었습니다.

"목사님 저는 체질이 야행성이어서 저녁 늦게까지 잠 안자는 것은 얼마든

지 견뎌낼 수 있습니다만 그러나 새벽에 일어나는 것은 죽어도 못합니다.

집사가 되면 새벽기도회에 나가야 할텐데 저는 죽었다 새벽에 깨날 수 있을

지는 몰라도 잠자다가 깨긴 어렵습니다. 새벽기도 나오라는 말씀을 안하신

다면 집사를 맡겠습니다"라고 대답하는 것이었습니다.

 

"죽어도 못 일어나는 새벽기도를 어떻게 억지로 하겠습니까 혹 깰 수 있거

들랑 나오시지요"라고 했더니 "그럼 해보겠습니다"라며 집사가 되었습니다.

 

그해 3월말 연속 새벽부흥회가 계속되던 토요일 새벽 430분 교회로 나

오다가 길에 서있는 그 집사를 만났습니다. 깜깜하고 추운 새벽이었스비다.

"웬일로 서계십니까?라고 물었더니 친구들하고 낚시하러 가기 위해 차를

기다린다는 것이었습니다.

"잘 다녀오십시오."라며 헤어졌습니다만 제 속으로 "야행성이라 죽어도 새

벽엔 못 일어난다더니.."라며 실소를 금치 못했던 일이 있었습니다.

 

새벽을 깨우는 것은 마음 정하기에 달렸습니다. 신앙생활을 제대로 하려면

시간관리하는 태도와 습관도 고쳐야 합니다.

 

둘째, 하루의 일과를 주님과의 교제로 시작한다는 것입니다.

클린턴 대통령은 가끔씩 측근들과 새벽조깅을 즐깁니다.제아무리 개인의

인권과 자유가 보장된 미국이라고 해도 클린턴을 보좌하는 스탭들이 늦잠을

자야 된다는 이유로 대통령과의 이른 아침 조깅을 거절할 수는 없을 것입니

. 아마 조깅이 좋아서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싫어도 대통령과 함께 뛰

니까 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새벽을 깨운다는 것은 하루일과를 시작하기 전 하나님과 교제하는 시간을

갖겠다는 것은 하루일과를 시작하기 전 하나님과 교제하는 시간을 갖겠다는

것입니다. 얼마나 아름답고 귀한 시간입니까?

 

셋째 다른 사람을 깨우겠다는 것입니다.

지금은 종소리가 없어졌습니다만 교회의 은은한 새벽 종소리는 잠든 사람

들을 깨우곤 했습니다. 새벽거리를 청소하는 미화원은 거리를 깨우는 사람

들입니다. 신문을 돌리는 사람들도 새벽을 깨우는 사람들입니다. 시내버스,

전동차, 택시기사들도 새벽을 깨우는 사람들입니다.

 

그러나 새벽제단에 나와 기도하는 사람들은 잠든 민족의 양심과 혼을 깨우

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시들고 마모되고 죽어가는 이 민족의 양심과 정신을 깨우는 새벽종

이 종이 되어야 합니다.

 

미국 어느 교회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목사님이 어느 주일 아침 주일학교

아이 하나를 붙잡고 물었습니다.

"얘 토미야! 넌 여리고성이 어떻게 무너졌다고 생각하니"라고

어떻게 배웠을까하는 것이 궁금해서 물었던 것입니다.

그 아이는 갑자기 긴장을 하더니 "목사님 전 절대로 아녜요, 전 여리고성

을 무너뜨린 일이 없어요 전 그 곁에 가본 일도 없어요"라고 대답했습니다.

 

목사님은 기가막혔습니다. 도대체 선생이 어떻게 가르쳤길래...

그 선생을 불로 물었습니다. "수잔나 선생, 내가 조금 전에 토미에게 열리

고성이 왜 무너졌느냐고 물었더니 자기는 여리고성 곁에 가본일도 없다며

자기는 결코 무너뜨리지 않았다고 잡아떼니 이게 어떻게 된 일이요?"

 

이 말을 듣던 수잔나 선생은 "목사님 그 애 말이 맞을꺼예요, 그애는 절대

로 성을 무너뜨릴 애가 아니예요, 그 애는 착하고 얌전하거든요?라고 대답

하는 것입니다. 목사님은 할 말이 없었습니다. 그날 예배후 당회가 모인 자

리에서 그 얘길 꺼냈습니다.

 

"장로님 여러분 이럴 수가 있습니까, 여리고성이 왜 무너졌느냐니까 토미

는 성 곁에는 가지도 않았다고 잡아떼고 수잔나 선생은 그 애는 절대로 성

을 무너뜨릴 만큼 힘도 없고, 얌전하다니 이 일을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

?"

 

한참 생각에 잠겨있던 재정담당 장로가 "목사님 이미 저질러진 일을 어떻

게 하겠습니까? 누가 무너뜨렸건 교회가 책임져야 하지 않겠습니까? 교회재

정으로 수리하도록 하십시다"라고 대답하더라는 것입니다.

 

가장이 깨어야 가정이 깨는 법입니다. 교회 지도자들이 깨야 교회가 깨어

납니다. 교회가 깨어야 사회가 깨고 민족이 깨어나는 것입니다.

 

다윗은 노래합니다. "나는 새벽을 깨우기로 마음을 정하였노라"고 그것은

내가 먼저 깨겠노라는 것이며 내 가족을 깨우겠노라는 것이며 내 민족을 죄

의 잠과 영혼의 깊은 잠에서 깨우겠노라는 것입니다.

 

지금 우리 민족은 너무나 깊은 잠에 떨어져 있습니다.

우리가 깨워야 합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afgog/1170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