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의 도

남편 회삿돈 5억 빼내 교회 헌금한 '황당한 아내'

작성일 작성자 어깨동무

사회
법원·검찰·경찰

남편 회삿돈 5억 빼내 교회 헌금한 '황당한 아내'

  • 입력 : 2011.07.27 12:00 / 수정 : 2011.07.27 13:41
전남 순천경찰서는 27일 교회 헌금 용도로 남편 회삿돈 5억원을 몰래 빼낸 혐의(컴퓨터 등 사용 사기)로 모 금융기관 직원 김모(54.여.순천시)씨를 구속했다.

또 김씨로부터 전달받은 5억원을 목사인 남편과 짜고 헌금이 아닌 가전제품 구입 등 사적 용도로 사용한 혐의(횡령)로 정모(45.순천시)씨를 구속하고 그의 남편 목사 윤씨(54)를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는 교회 헌금을 하기위해 지난해 12월 자신이 근무하는 금융기관에 예치된 남편 회사의 법인계좌에서 5천만원을 몰래 인출하는 등 지금까지 10차례에 걸쳐 총 5억원을 빼낸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김씨가 건넨 5억원을 헌금이 아닌 전자제품과 의류 구입 등 개인용도로 쓴 혐의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5억원을 빼내 남편 회사 계좌가 깡통이 됐는데도 김씨는 헌금이라는 이유로 뉘우치는 기색이 전혀 없다”며 “목사 윤씨는 부인이 5억원을 받아 사적 용도로 쓴 사실을 알고있어 공범으로 처벌했다”고 말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