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의 도

'PD수첩' 여의도순복음교회 재정비리 고발 '나는 아간이 아니다' 충격

작성일 작성자 어깨동무

'PD수첩' 여의도순복음교회 재정비리 고발 '나는 아간이 아니다' 충격
조용기 목사 및 부인 김성혜 한세대 총장의 외화반출·부동산 차명보유 등
2011-09-21 10:48:31 | 최종 업데이트 : 2011-09-21 10:48:57 이해진 기자
Link : http://www.mediapen.com/3/9128/view
Xml : http://www.mediapen.com/3/9128/xml

MBC 'PD수첩'이 고발한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재정 실태에 시청자들이 충격을 받았다.

20일 방송된 'PD수첩-나는 아간이 아니다'편은 조 목사 일가에 대한 재정비리 혐의를 파헤쳤다. 이날 방송에서 조 목사의 차남이자 국민일보 사장인 조민제 씨가 지난 11월 아버지에게 보낸 최후통첩 문건이 공개됐다.

이 문건에는 조용기 목사 및 부인 김성혜 한세대 총장의 외화반출·부동산 차명보유 현황 등과 관련된 내용이 적시돼 있었다.





또 IMF 시절 국민일보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마련된 '평생구독권제도'로 342억원이 조성됐는데, 이 중 225억원이 자취를 감췄다. '평생독자기금' 역시 보장기간이 평생에서 30년으로 축소됐고, 끝내는 해지 절차를 밟았다. 또한 당시 교회에 몸 담았던 장로들은 해당 기금이 사라진 경위에 대해 알지 못했다.

지난 4월에는 국민일보 노조가 김성혜 총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1998년 당시 대학원장이던 김성혜씨는 교회 헌금으로 건물을 지은 뒤 본인이 몸담고 있는 한세대에 비싼 가격으로 매각했다는 것이 고발의 주된 내용이었다. 또한 준공 후 임대사업을 운영하면서 학교법인에 입금되어야 할 임대료 중 현금 280만 원을 매달 본인 몫으로 가져갔다는 증거를 제시하기도 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PD수첩에 나온 대형교회의 비리와 모든 문제들이 밝혀져 그들이 법과 사회의 심판을 받기를 간절히 바란다. 창피하고 부끄럽다", "1년에 모이는 헌금이 1800억원인데 투명하게 관리되지 않으니 큰 문제다. 재정을 공개하는 게 당연한 일", "교회 비리가 이렇게 어마어마하다니 충격이다", "제작진이 큰 일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덧붙이는글]
2011-09-21 10:48:31 ⓒ Mediapen
이해진의 다른기사보기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