梵鐘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댓글수0



범종이 울리다


이른 새벽 또는 해질 무렵 울리는 산사의 범종소리는 절을 찾은 이에게 깊은 울림을 전한다

일반인들이 쉽게 다룰 수없는 불구(佛具)이기에 범종각 안에서 익숙한 몸짓으로

범종을 치는 스님의 모습은 엄숙하기까지 하다

조석예불 때마다 울리는 범종은 어떤 의미로 타종되는 것일까

절에서 사람을 모이게 하거나 시각을 알릴 때 주로 사용해 왔으나 점차 조식예불이나 의식 때도 치게 됐다

  소리를 통해 중생인 번뇌를 끊고 깨달음에 다달도록 이끌어준다고 설명하고 있

 또 종소리를 듣는 순간 번뇌로부터 벗어날 수 있으며

종소리를 듣고 법문을 듣는 자는 생사의고해을 넘어 깨달음의 경지에 다다를 수 있다고 한다

범종은 중생들을 구제힌다는 의미를 담고 있

범종치는 횟수는

 새벽예불을 할 때는 28번.

 28번의 의미는 삼계 즉 안이비설신의 욕망이 존재하는 욕계의 6천

 욕계 위의 세계로 욕망을 떠난 청정한 셰계인 색계 18천

무념무상의 무색계 4천을 뜻한다.


저녁예불을 할때에는 33번을 친다

33천은 욕계 6천중의 하나인 도리천의 33천을 상징한다

도리천은

수미산의 정상에 있는 세계로 도리천의 왕인 제석천왕이 있는 선견성을 중심으로

 사방에 8성씩 32성을 포함해 총 33성을 갖고 있다.


33번의 타종은

불교뿐만 아니라 12월 31일 자정에 있는 보신각 종타종에도 영향을 미쳐

국가와 민붕의 안녕을 바라는 의식으로 자리를 잡게 됐다고 한다.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amadeus3508/824287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