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심행선분 제이십삼(淨心行善分 第二十三)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前三三後三三/海眼禪師 강의- 金剛經

정심행선분 제이십삼(淨心行善分 第二十三)

river
댓글수0

 

復次須菩提 是法 平等 無有高下 是名阿뇩多羅三먁三菩提 以無我無人無衆生無壽者 수一切善法 即得阿뇩多羅三먁三菩提 須菩提 所言善法者 如來設即非善法 是名善法

부차수보리 시법 평등 무유고하 시명아뇩다라삼먁삼보리 이무아무인무중생무수자 수일체선법 즉득아뇩다라삼먁삼보리

수보리 소언설법자 여래설즉비선법 시명선법

 

(다시 수보리야 이 법이 평등하여 높고 낮음이 없을새 이를 아뇩다라삼먁삼보리라 이름한 것이니

나도 없고 남도 없고 중생도 없고 수자도 없으므로써 일체 착한법을 닦으면 곧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나니라

   .수보리야 말한바 법이란 것은 여래의 말로는 곧 착한법이 아니라 이 이름이 착한 법이니라.)   

 

 

                                               *                                 

 

위에서 여러번 말한바와 같이 불법은 마음법이다.

그러므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도 마음법이니 이 법은성현이나 법부나 더하고 덜함이 없고

깨친이나 깨치지 못한이와 있고 없음이 없고 사람이나 곤충이나 높고 낮음이 없이 

본래 평등한 것이요 본래 구족한 것이다.

그러나 부처와 중생이 다른 것은 부처는 깨끗한 본 마음그대로 일체 거슬리는 경계나 순한 경계에도

물들어 더럽히지 않고 중생은 본 마음을 지키지 못하고 일체 역순(逆順) 경계에 부딪치는 때마다 부딪치는곳마다

변하고  변하여 더러워지므로 자기자성이 부처인줄을 알면서도 앎과 행이 일치하지 못하나니 이것이 걱정인것이다

 

예를들어 모든 법의 공한 이치를 확실히 깨달아 자기자성이 부처님을 본 사람에 향하여 어떤 사람이 와서 머리를

좀 빌려달라고 청하는 이가 있다하면 주저하지 않고 얼른 허락할 수 있겠느냐 말이다

이것이 곧 깨침과 행이 일치하지 못한 것이다

이것이 곧 아뇩보리를 성취하지 못한 것이다.

이것이 곧 부처를 이루지 못한 부처인 중생이다

이것이 곧 이치로는 사상(四相)이 공한 것을 알고 입으로나 붓으로는

얼마든지 공한것을 말하고 기록하지마는 아는 것과 행하는것은 딴판이란 말이다.

 

 

이러므로 약간의 공리(空理)를 알았다고 내노라 하지말고

선지식이다 자처를 하지 말고 육도 만행의 갖은 선법을 닦어

역순 경계에 조금도 동요되지 않고 물들지 않고 더럽히지 않고 때를 따라

처소를 따라 중생의 근기를 맞추어 자유자재하여사

이것을 가히 수행한 사람아라고 아름할 것이요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었다 아름할 것이니

선한 법을 닦아도 선한 법에 무심하므로 선법이 아닌 것이다.        

                              

사업자 정보 표시펼치기/접기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맨위로

http://blog.daum.net/amadeus3508/824293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