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9.1

 

며칠 전 야유회가면서 먹었던 순대 맛을 못 잊어 다시 찾아왔습니다.

금산시장(인삼시장 아님)내에 있는 영동순대입니다.

 

겉모습이나 내부 모습은 정말 오래되어 낡은 모습입니다.

두개 있는 방도 조그마한 오래된 흙벽돌집 내부 같습니다.

 

근데 허름하지만 지저분하지 않은 그런 식당입니다.

 

 

 

막창전골도 맛있다는데 오늘은 금주라서 식사만 합니다.

아니 술 안먹고 전골 먹을 수 있는거 아닌가요?

하지만 결단력이 소면 같아서 금새 끊어지는 성격이라

처음부터 시도하지 않습니다. ㅋㅋ

 

흐미!~~술 값 참 착하네요.

 

순대 작은거와 보통국밥 주문했습니다.

언제나 친절하신 주인아주머니 참 기분좋습니다.

 

 

 

 

 

 

 

 

반찬도 참 정갈하게 담아주시고

 

 

 

 

접시순대 먼저 나옵니다.

쳐다보자 마자 침이 마구마구~~

 

 

 

 

막창으로 이루어진 피 순대입니다.

내장도 조금 주시고

 

순댓집 많은 대전에서 부러 왔다며 많이 담아주셨네요..

 

 

 

 

맑은 선지에 대파가 종종보입니다.

 

 

 

 

새우젓과 고추 올려서 ......

흐미!~~~

이집 선지는 퍽퍽하지 않아 입 안에 거의 남지 않습니다.

보통 피순대들은 좀 퍽퍽한 느낌이 있는데

충청도 피순대는 퍽퍽하지 않고 꼭 순두부같은 부드러움이 특징입니다.

부여에 있는 두부 순대부터 연산순대도 그렇고 이 집도 그렇고...

 

 

 

 

내장도 꼬시하니 참 맛있습니다.

 

 

 

 

기름기 없는 맑은 국물의 국밥

토렴식으로 나옵니다.

 

 

 

 

 

 

 

 

국물이 시원하니 냄새 없이 맛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국밥 맛이 70 점이면 순대 맛은 100점입니다.

제가 최고로 뽑는 임실 순댓국에 요 순대가 만나면 최고일듯!

 

 

 

이바라 이바라

점심때 술 안 먹는다 했더니 저녁에 술상 만듭니다.

윗집 형님댁에서 수육 삶아서 쪽!

 

 

 

 

 

맛있게 잘 삶아진 수육 놓고는 점심때 못 먹은 술 마음껏 먹습니다. ㅋㅋ

 

 

 

 

 

 

 

 

앗! 이거슨?

우리집에 있는 육젓 비슷한것도 가져와서 돼지괴기와 함께 먹어줍니다.

 

 

 

 

오대산 종 명이로 직접 만든 장아찌도 함께합니다.

 

 

 

 

난 사람이 되고 싶을 뿐!

 

 

 

 

하악 하악!~~~~~~

잘 띄운 비지장도 비계덩어리 듬뿍 넣고 바글바글 끓여서 술 안주 합니다.

정말이지 아름다운 맛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