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고 밥 먹고 버벅대는 허~버~기

오래도록 간직했으면 하는 중화요리-학산 선미식당-

작성일 작성자 허버기

 

아침을 전주에서 콩나물해장국으로 일찍 먹었더니 시간이 널널하네요

돌아오는 길에 장수에서 햇사과 맛도 보고 돌고 돌아

충북 영동 학산면에 도착했습니다.

 

시간은 12시를 조금 넘긴...

한동안 "생활의 달인" 덕?에 바쁘셔서 잠시 잊고 있었지요

요즘은 좀 한가하다하여 다시 방문합니다.

 

식당 입구에 검붉은 포도가 주렁주렁 열려 오래된 건물과 조화를 이루는거 같습니다.

 

 

 

 

 

한송이 따 드시겠습니까?

잠시!~~눈으로 즐기셔도 좋습니다.

 

 

 

 

 

변함없는 차림표에 메뉴들....

방송 탓인지 물가 탓인지 가격은 소폭 상승했지만 아직은 준수한 가격입니다.

 

 

 

 

 

저도 축하드려요...

식당에는 도움이 되겠지만 조용히 방문하던 우리는 반갑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소중한 곳이니 널리 알려지더라도 변함이 없으면 좋겠어요...

 

 

 

 

이 테이블도 곳.......

 

 

 

 

먼저 뽀끔밥

고슬고슬 계란 뽀끔밥에 무심히 뿌려진듯 툭! 뿌려진 짜장 한 국자....

옛 스러움에 눈이 즐겁습니다.

 

 

 

 

어허이!~~~

요거이 요거이 어찌그리 예쁜가요~~~~~아~~아~!~~아~~~아~~~ 아카시아 꽃이 아닙니다.

아름다운 뽀끔밥입니다.

 

 

 

 

 

흐르는 침을 막을 수 없다...

하지만 이건 내 것이 아니다 ㅠ.ㅠ

 

 

 

 

 

그래도 내 것이 나오기 전까지 보고 또 보고...

적당한 불향에 구릿빛 코팅....

 

 

 

 

 

남의 떡에 침 흘리는 동안 내 것이 나왔네요..

뭐라더라 짚불숙성 돼지고기 짬뽕이라 했나?

가끔씩 생고춧가루의 향이 거슬릴때도 있지만 평균 준수하다..

불빵 맛아 잘 볶아진 채소에 뭔가 투박하지만 감칠맛있는 국물에

 

 

 

 

 

 

 

 

 

 

조금은 굵은 듯 하지만 부드러운 면빨...

내가 아는 수타면 중 최상위급에 위치한 ....

기계면도 요렇게 빼 주는 곳이 있다....

 

 

 

 

 

기계면과 달리 면빨을 쭈~~~~욱 늘리다 보니 겉은 매끈하지 않지만 양념이 잘 스며든

 

 

 

 

 

우쒸!~~~

언능 먹어야겠습니다.

 

 

 

 

두 손이 애쓴다....

 

 

 

 

남의 밥도 뺏어 짬뽕국물에 스르륵!

션찮은 뽀끔밥을 빼고 짬뽕과 뽀끔밥은 진리다.....

 

 

 

 

 

또한 빈그릇도 진리다..

 

 

 

 

 

아직은 조금 빠른 듯 하지만 유명한 학산포도를 구입해 후식으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츄릅 아그작 아그작.....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