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의 하루는 바쁘다!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생존경쟁/요리조리 이야기

주부의 하루는 바쁘다!

허버기
댓글수2

20.8.30

또다시 주말입니다.

말인 즉 주부의 시간이 시작되었다는 야그....

우선 여름 반찬 만듭니다.

오만가지 영양소가 다 있다는 가지는 소금을 뿌려 잠시....

그래야 기름으로 볶아도 기름을 먹지 않고 쫄깃한 식감을 유지합니다.

 

 

작년에 만들었던 양파 장아찌 소스가 너무 맛있어서 다시 사용합니다.

끓인 후 피클오이와 양파를 넣고 장아찌를 만듭니다.

맛이 어떨지?

 

 

예전같으면 저 조그만 메추리알 까다가 승질 버리는데 요즘은 편리합니다.

울 파편들 먹을 반찬힙니다.

만들어둔 맛간장에 쯔유를 조금 섞어  

어느 정도 간이 된다 싶으면 알을 꺼내고 꽈리고추도 조금 넣어 같이 합니다.

 

 

시골에서 따다 주신 어여쁜 포크님댁에 보답하고자 언능 반찬을 만듭니다.

오늘은 고추기름을 사용 새우젓을 넣고 호박을 볶아봤습니다.

새우젓 맛입니다. 호박은 싱싱해서 어찌나 아삭하니 식감이 좋던지

 

 

돼지고기 민찌는 기본양념을 해서 볶아줍니다.

절반씩 덜어 반은 가지볶음에 반은?~~뭘하지?

볶은 고기에 양파를 넣어주고

 

소금에 살짝 절여 놓은 가지는 물기를 살짝 빼주고 볶아줍니다.

 

 

어이쿠! 이거 맛나서 어쩌나 ㅋㅋ

 

 

완성된 장조림......근데 왜 맛이 없어 보이냐?

 

 

호박볶음은 살짝 볶아 식감을 살렸더니 좋더군요....

물론 흐물 떡 한 볶음도 좋지요....

 

 

 

작은 파편이 콘치즈를 해 달라해서 ......

치즈 듬북 넣어 만들었더니 예전 맛이 아니라나? 젠장.....

 

또다시 투움바 파스타를 만들려고 하다 정체성이 모호한 요리를 만들어 봅니다.

잘게 다진 양파에 새우 양송이 베이컨을 넣고 달달달~~~~

 

 

엄훠! 투움바 완성이네? ㅋㅋ

 

 

열심히 반찬 만든 나에게 스스로 기특하다며 상을 줍니다.

냉장고에서 썩어가던 미쿡소 살치살을 구우려 했더니 한 덩어리는 뭐가 잘못인지 돌아가셨고

작은 조각은 로지 펜에 구워 스스로를 위로합니다.

이거이 스떼끼 나이프가 분명 있을 거인데 난 이 칼이 좋으네 ㅋㅋ

참 잘 익었습니다.

나만 먹으려 했다가 다 빼앗기고.....ㅠ.ㅠ

 

 

아!~~~윗글은 어제 즉 토요일 얘기고요...

일요일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다욧을 시작하고 김밥을 멀리했는데 요즘 너무너무 먹고 싶어서 부탁했습니다.

이상하게 저는 김밥을 말지 못하겠더라고요....

 

이거이 완전 한석봉 엄니도 아니고...

여봉!~~당신을 김밥을 말고 나는 카레를 만들겠소 ㅋㅋ

사진에서 빠진 김밥 재료 찾기?.................................................................................뭐지?

 

 

이런 젠장!

작년에 양파 파동 있을 때 맹글어논 양파 캐러멜이 남은 줄 알았더니 없네요...

오랜만에 카레도 먹고 싶어 준비합니다. 

양파 캐러멜 라이징을 장장 삼십 분에 걸쳐 준비합니다.....

 

 

소새끼는 어제 궈 먹었으니 오늘은 돼지 전지살을 이용해서 만듭니다.

볶은 양파에 고기 넣고 쉣낏쉣낏~~~~~

다이어트 최대의 적이라는 감자와 당근을 넣고.... 이런 거 안 넣어도 맛난데 이상하게 빠지면 섭섭한 거?

그냥 빵도 맛있는데 앙꼬가 있으면 더 맛있는 거와 같나?

 

 

카레는 만드는데 토마토를 넣으면 더 맛있다고 해서

추후 부르기뇽을 만드려고 사둔 토마토 페이스트를 넣었습니다.

이게 사건의 발단이 될 줄은.................

 

완성된 음식으로 점심을 먹습니다.

아까 드린 김밥 문제 보이시나요?

파란 게 없어........참치김밥에 넣은 깻잎 빼고는 오이던 시금치 건 없습니다.

그래도 맛있습니다.....이번에는 밥을 지을 때 치즈와 양파를 넣어 고두밥을 만들었습니다.

 

아래 보이는 카레는 ....

난 분명 카레는 만들었는데 맛은 살짝 매콤한 토마토 슈트가 되었다는 거......

근데 이상하게 맛있어 ㅋㅋ

밥에 비벼먹는 것보다 모닝빵에 찍어 먹으니 아주 걸작입니다.

파편들도 맛있다며 잘 먹는 게.. 아무래도 오늘 나는 토마토 카레가 아닌 슈트를 만든 거 같습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anfrha100/174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