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다...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나의일기

적다...

방울새
댓글수1

사랑 / 이윤학

 

 

그대가 꺾어준 꽃
시들 때 까지 들여다 보았네.

 

그대가 남기고 간 시든 꽃
다시 필 때까지...

 

 

이윤학 시인

1965년 충남 홍성에서 태어나 동국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1990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시집 『먼지의 집』 『붉은 열매를 가진 적이 있다』 『나를 위해 울어주는 버드나무』 『아픈 곳에 자꾸 손이 간다』 『꽃 막대기와 꽃뱀과 소녀와』 『그림자를 마신다』 『너는 어디에도 없고 언제나 있다』 『나를 울렸다』 외에도, 장편동화 『왕따』 『샘 괴롭히기 프로젝트』 『나 엄마 딸 맞아?』, 산문집 『불행보다 먼저 일어나는 아침』 등 다양한 책을 펴냈다. 김수영문학상, 동국문학상, 불교문예작품상을 수상했습니다.

 

 

 

호수 / 정지용

 


얼굴 하나야
손가락 둘로
푹 가리지만


보고싶은 마음
호수만 하니
눈 감을 수 밖에...

맨위로

http://blog.daum.net/artlee2018/123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