贈洪娘詩(홍랑시) 최경창(孤竹 崔慶昌1539~1583;조선 선조)



 

相看脈脈贈幽蘭(상간맥맥증유난) 서로 바라보다 난초를 드리나니


此去天涯幾日還(차거천애기일환) 지금 멀리 가면 언제나 돌아오리.


莫唱咸關舊時曲(막창함관구시곡) 함관령의 옛 노래를 부디 부르지 마소


至今雲雨暗靑山(지금운우암청산) 지금은 구름비에 청산이 어두워라.




*洪娘; 조선 중기 함남 홍원의 관기로서 고죽 최경창의 연인


* 홍랑이 고죽에게 보낸 시조가 유명함.


묏버들 가려 꺾어 보내노라 님의 손에

 

자시는 창 밖에 심어두고 보소서


밤비에 새잎 곳 나거든 날인가 여기소서.



 

 

*이 시조를 최경창이 한역한 翻方曲(번방곡)


折柳寄與千里人(절양유기여천리) 버들가지를 골라 꺾어 임에게 보내오니

 

人爲試向庭前種(인위시향정전종) 주무시는 방의 창가에 심어 두고 보시옵소서.

 

須知一夜生新葉(수지일야생신엽) 행여 밤비에 새 잎이라도 나면

 

憔悴愁眉是妾身(초췌수미시첩신) 마치 나를 본 것처럼 여기소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