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향기

노자(老子), 도덕경(道德經) 제53장

작성일 작성자 방울새



노자(老子), 도덕경(道德經) 53


使我介然有知 (사아개연유지)

行於大道 (행어대도)

唯施是畏 (유시시외)

大道甚夷 (대도심이)

而民好徑 (이민호경)

朝甚除 (조심제)

田甚蕪 (전심무)

倉甚虛 (창심허)

服文綵 (복문채)

帶利劍 (대리검)

厭飮食 (염음식)

財貨有餘 (재화유여)

是爲盜夸 (시위도과)

非道也哉 (비도야재)


나로 하여금 사소한 지혜가 있어서

대도(大道)를 행하게 한다면

오직 시위(施爲)함이 있을까 두려워 할 것이다.

대도(大道)가 매우 평탄해도

백성들은 지름길을 좋아한다.

조정(朝廷)은 매우 깨끗한데

농토는 매우 황폐하고

창고는 텅 비어 있는데

비단 무늬 옷을 입고

허리에는 좋은 칼을 차며

배가 불러 음식을 싫어하고

재물은 남음이 있다.

이것은 도둑질하여 사치하는 것이니

이는 도가 아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