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접동새 ◑ / 金素月


접동

접동

아우래비 접동


진두강 가람가에 살던 누나는

진두강 앞 마을에

와서 웁니다


옛날 우리나라

먼 뒤쪽의

진두강 가람가에 살던 누나는

의붓어미 시샘에 죽었읍니다


누나라고 불러 보라

오오 불설위

시샘에 몸이 죽은 우리 누나는

죽어서 접동새가 되었읍니다

아홉이나 남아 되는 오랍동생을

죽어서도 못잊어 차마 못잊어

야삼경 남 다자는 밤이 깊으면

이산 저산 옮아가며 슬피 웁니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