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벽詩癖〉이규보.....

   시인들은 시인으로 하여금 시를 떠날 수 없게 만드는 마물을 시마(詩魔)라고 불렀다 

  

   나이 이미 칠십을지나 보냈고                  年巳涉縱心(년사섭종심)  

   지위 또한 삼공에 올라 보았네                  位亦登台司(위역등태사)

   시 짓는 일 이제는 놓을만 한데                 始可放雕篆(시가방조전)           

   어찌해 그만두지 못하는 건지                   朝爲不能辭(조위불능사)

   아침부터 귀뚜라미처럼 읊조려대고            朝吟類蜻蛚(조음류청렬)

   저녁에도 올빼미인 양 노래 부른다            暮嘯如鳶䲭(모소여연시)

   어찌해볼 수 없는 시마란 놈이                 無奈有魔者(무내유마자)

   아침 저녁 남몰래 따라와서는                  夙夜潛相隨(숙야잠상수)

   한번 붙어 잠시도 안 놓아줘서                 一着不暫捨(일착불잠사) 

   나를 이 지경에 이르게 했네                   使我到於斯(사아도어사)

   날이면 날마다 삼간 도려내                    日日剝心肝(일일박심간)

   몇 편의 시를 쥐어짠다네                       汁出幾編詩(즙출기편시)

   내 몸의 기름기와 진액일랑은                  滋膏與脂液(자고여지액)  

   살에는 조금도 안 남았다네                    不復留膺肌(불복류응기)

   뼈만 남아 괴롭게 읊조리나니                  骨立苦吟哦(골립고음아)   

   이 모습 정말로 웃을 만하다                    此狀良可嗤(차장양가치)

   그렇다고 놀랄만한 시를 지어서               亦無驚人語(역무경인어)

   천 년 뒤에 남길 만한 것도 없다네            足爲千載胎(족위천재태)

   손바닥을 비비며 크게 웃다가                  撫掌自大笑(무장자대소)    

   웃음을 그치고는 다시 읊는다                  笑罷復吟之(소파복음지)

   살고 죽음 반드시 이 때문이라                 生死必由是(생사필유시) 

   이 병은 의원도 못 고치리라                    此病醫難醫(차병의난의)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