臨溪茅屋獨閒居(임계모옥독한거) 시냇가 옆 초가집에 한가롭게 홀로 살아도
月白風淸興有餘(월백풍청흥유여) 밝은 달, 맑은 바람에 흥취가 넉넉하다.
外客不來山鳥語(외객불래산조어) 바깥손님 오지 않고 산새만 지저귀니
移床竹塢臥看書(이상죽오와간서) 대숲으로 상을 옮겨 누워 책을 읽는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