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딸라의 사랑방

[이민호] 홍콩 맨즈 우노 /Man's Uno (스캔: meow)

작성일 작성자 아딸라

[이민호] 홍콩 맨즈 우노 /Man's Uno

 사이즈 엄청 크니까 클릭해서 저장하세요 -

 

meow 님이 스캔 -

 

 

 

 

 

 

 

 

 

 

 

 

 

 


 

아래는 맨즈 우노 안에 있는 인터뷰 중 시티 헌터에 관한 부분인데요 -

 

meow 님이 영어로 번역한 것을 지니님이 다시 우리말로 번역해 주셨어요 -

 

 

 

 

 

 

중국어를 영어로 번역한걸 다시 우리말로 번역해서 민호가 말한것과는 좀 차이가 있을수도 있다고 이해해줘 횽들.

City Hunter

인터뷰는 서울 강남에 위치한 촬영현장에서 10월 중순의 가을 오후에 있었다.  사진작가가 조명과 배경막을 설치하고 있을때 나는 이민호와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눴다. 아직 질문은 하지않았는데 그가 먼저 홍콩에서 열리는 UNICEF 행사에 대하여 물어보고 한국에서의 상황에 대해 말했다. " UNICEF 대사로 뽑혀 영광입니다. 전에 아이티와 칠레 지진 재건을 위한 자선행사가 서울에서 열렸어요. 자연재해가 있은 후 그들의 생계와 교육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을 고취시키려는것이 목적이었어요. 저는 그 행사의 주제가 정말 맘에 들어요, 우정.비록 아이티와 칠레같은 나라들이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있지만 인류사이에 사랑과 관심은 항상 끝이없다고 생각해요.

UNICEF 대사가 된것은 이민호로 하여금 소중히 여기는것을 배우게 하였고 또한 감사하는것의 중요성을 이해하게 만들어주었다. 그가 꽃보다남자에서 연기를 했을때 그는 여전히 유망주였지만 최근 몇년동안 그는 인기를 얻게되었고 드라마콜을 받게되었다. 처음에 이민호는 우쭐하기도했다. 그러나 그는 결국 더 자신감을 갖게 되었고 다른 역할들에 도전하는데 더 많은 용기를 갖게되었다. "올해 초에 개인의 취향에서 손예진씨와 작업을 했고 내년에는 SBS 드라마 City Hunter 작업을 합니다. 지금 드라마 준비를 하고 있고 캐릭터의 성격을 잡고 있어요. 모든 사람이 만화 City Hunter에 친숙하다고 알고 있어요. 이  희극적인 탐정이 약간은 여자를 밝히고 예쁜 여자들을 보면 이성을 잃기도 하지만 그는 사실 개인적으로는 매우 귀엽고 솔직해요. 그는 날렵하고 영리하기도 하고 어떤 사건이든지 효율적으로 끝내죠. 저도 역시 옛날에 그 만화를 읽었고 코메디언같은 겉모습 뒤에는 슬픔이 가득 차있고 그 점이 City Hunter를 더 매력적인 인물로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출처: meow@soompi

 

 

 

지니님 블로그에 조금 더 완전판으로 다시 가져온 ;

 

 

변화하고 있는 꽃남 이민호

 

그에 대해서는 오해가 많이 있다

 

이민호는 오랫동안 오해를 받아왔다. 그의 이름 이민호의 한문이름은 李民浩로 잘못 쓰여졌다, 그리고 나서 꽃보다남자에서는 돈을 막쓰는 사람으로 오해받았지만 사실은 사랑스러운 부자였다.  올해 초 개인의취향에서는 손예진에게 게이로 오해받는 건축가였다. 180이 넘는 키와 잘생긴 얼굴로 그는 오직 외모로만 어필하는 모델타입의 배우로 쉽게 오해받는다. 이민호를 인터뷰한후에 기자는 꽃남은 단순히 오해였다는것이었고, 지금 이 아이돌은 결국은 책임감있는 성숙한 남자로 변하고 있다는것을 믿게되었다. 

 

City Hunter


인터뷰는 서울 강남에 위치한 촬영현장에서 10월 중순의 가을 오후에 있었다.  사진작가가 조명과 배경막을 설치하고 있을때 나는 이민호와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눴다. 아직 질문은 하지않았는데 그가 먼저 홍콩에서 열리는 UNICEF 행사에 대하여 물어보고 한국에서의 상황에 대해 말했다. " UNICEF 대사로 뽑혀 영광입니다. 전에 아이티와 칠레 지진 재건을 위한 자선행사가 서울에서 열렸어요. 자연재해가 있은 후 그들의 생계와 교육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을 고취시키려는게 목적이었어요. 저는 그 행사의 주제가 정말 맘에 들어요, 우정.비록 아이티와 칠레같은 나라들이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있지만 인류사이에 사랑과 관심은 항상 끝이없다고 생각해요.


 

UNICEF 대사가 된것은 이민호로 하여금 소중히 여기는것을 배우게 하였고 또한 감사하는것의 중요성을 이해하게 만들어주었다. 그가 꽃보다남자에서 연기를 했을때 그는 여전히 유망주였지만 최근 몇년동안 그는 인기를 얻게되었고 드라마콜을 받게되었다. 처음에 이민호는 우쭐하기도했다. 그러나 그는 결국 더 자신감을 갖게 되었고 다른 역할들에 도전하는데 더 많은 용기를 갖게되었다. "올해 초에 개인의 취향에서 손예진씨와 작업을 했고 내년에는 SBS 드라마 City Hunter 작업을 합니다. 지금 드라마 준비를 하고 있고 캐릭터의 성격을 잡고 있어요. 모든 사람이 만화 City Hunter에 친숙하다고 알고 있어요. 이  희극적인 탐정이 약간은 여자를 밝히고 예쁜 여자들을 보면 이성을 잃기도 하지만 그는 사실 개인적으로는 매우 귀엽고 솔직해요. 그는 날렵하고 영리하기도 하고 어떤 사건이든지 효율적으로 끝내죠. 저도 역시 옛날에 그 만화를 읽었고 코메디언같은 겉모습 뒤에는 슬픔이 가득 차있고 그 점이 City Hunter를 더 매력적인 인물로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꽃남은 짐이되다

 

매력적인 남자의 정의는 이민호를 항상 혼란스럽게 하다. 나는 이민호에게 중국, 홍콩, 대만의 미디어들은 항상 그를 꽃남으로 기사를 쓴다고 말했다. 그는 그말을 듣고 조금 웃었다. 그의 마음속에는 꽃은 언젠가 시들것이기 때문이고 꽃의 아름다움을 단기간만 유효하기 때문이다, " 아마 꽃보다남자 때문에 제가 꽃남이라는 수식을 받겠죠. 사실, 저는 그게 꽤 당황스러워요. 왜냐하면 한국에는 저보다 더 잘생기고 더 매력적인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죠.  미디어는 항상 제 이름 앞에 꽃남을 붙여는데 때때로 저에게는 부담이 됩니다. 외모는 사람의 전부는 아닙니다. 저는 사람들이 단순히 제 얼굴이 아닌 제 연기와 개성으로 저를 기억해주길 바라요.  제가 연기 경험이 많지 않다는걸 알아요. 그렇지만 운좋게도 아이돌드라마와 로맨틱코메디에서 연기할 기회를 얻었죠. City Hunter는  저로 하여금 액션을 시도해보고 코메디 연기를 훈련할 기회를 줍니다. 미래에 기회가 생긴다면 공포영화도 해보고 싶고 복잡한 성격의 더 어두은 역할도 해보고 싶어요.

한순간도 헛되에 보내지않는다 -이부분의 번역이 미심쩍어. 민호는 실제로 뭐라고 말했을까?

 

이민호는 연기의 세계가 비교적 단순하다고 이해하고있다; 현실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어떤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할것이다. 지진희생자들을 위한 기금을 모우기 위해, 그는 인생의 의미를 찾기위에 여행을 시작하는것과 같았다. 세상은 모든 종류의 행복과 슬픔으로 가득찼고 그것들은 통제할수가 없죠. 저는 점점 인생이 너무 짧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우리가 고집해봤자 소용이 없죠. 모든일은 운명때문에 일어나죠. 저는 항상 제자신에게 제가 지금 소유하고 있는 모든것을 움켜잡아야 한다고 상기시킵니다. 저에게 이상적인 삶이란 모든 순간을 의미있게 사는겁니다.


이민호의 성실하고 단호한 표정을 바라보며 나는 그가 준비하는 동안 그의 남자로서의 롤모델에 대해 말했던게 기억이났다. " 제가 어렸을때, 항상 홍콩영화를 봤어요. 지금도 여전히 영웅본색의 주윤발과 적룡이 확실하게 기억이나요. 그들은 개인적인 충성심의 가장 훌륭한 예죠. 그들의 진정한 우정에 정말 감동받았어요." 주윤발은 이민호에게 슈퍼아이돌이다. 그것때문에 그는 미래에 주윤발같은 존경받는 배우가 될수있기를 희망한다. "연기를 배우고 연기의 발전을 도모하기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어요. 몇년후에는 저도 다른사람들보다 존경받는 선배가 되고싶어요.  그러나 존경받는다는게 어깨에 힘을 주는건 아니고요 후배들과 친구처럼 지내고 나이에 상관없이 서로 대화가 통할수 있기를 원해요. 저에게 그게 의미가 있을거라고 믿어요.

 

출처: Meow@soompi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