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술

댓글수31 다음블로그 이동

경기 광주 식당들

낮술

압박의달인
댓글수31

이거슨...


줍기는 광주에서,

빻기는 오산 방앗간에서, (누나가!)

도토리로 갔다가 가루가 된걸 다시 가져온,

달인놈이 작년에 부지런히 주워 말려 빻은 도토리 가루 되겠씀메~ (작년에 재봤을때 7.4Kg이었나? 8.4Kg이었나 그랬음) (겉 껍질.속 껍질이 없는 순수 알맹이로만!)



어제 아버지 그리 보내놓고,마음이 안 좋아서 홧술을 먹었더니 술이 안깬다~ (신문에 날짜 나옴)



술 좋아하는 사람들은 술 마시고 다음날 무엇으로던 해장을 하는데,달인놈은 술 먹은 다음날은 덜 먹슴메~ (느낌상인지 진짜 그런건진 모르겠으나,뱃속에 음식물이 들어있으면 술깨는 속도가 더딘것같아서...)


'시원한 물이 필요한데...'


이딴걸로 한끼 해결할 생각임메~ (속으로는 얼음 많이! 를 외치고 있음)



도토리 가루도 있겠다~

해장묵이나 한번 쑤어보겠음. (해장문화의 신세계를 연 나란놈도 참. ㅡ.ㅡ )


전에도 엄마가 집에서 도토리묵을 쑨적은 있으나,그땐 관심이 없어서 보는둥 마는둥 했었음.

잘 모르겠는 부분은 이너넷 선생을 참고 했지만 한가지 확실하게 아는건,팔목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계속 저어야 한다는거~~

1:6의 비율인데 도토리 가루가 1 이면 물은 6. (개량은 종이컵 기준임메~)


도토리 가루 한컵 깎아서 넣고,



물을 여섯컵 넣었는데,

1:5의 비율로 하라는 의견도 있고,여름과 겨울엔 비율을 달리 하라는 의견도 있고~~ (뭐 분분한 여러 의견들이 있었씀)



가루는 물에 잘 풀리고,금방 풀림메~ (미숫가루 보다 더 잘 풀림)



"얍!"



부어주면 끝!


'묵쑤는게 이렇게 쉬운거였나?'


하는 허무감마저 듦.























.

.

.

.

.
























오늘은 돈 벌러 중국에 간 훈이가 한국에 온다는 날. (8.8일)

잘 왔다는 연락을 받았는데...


"얘는 왜?"


달인놈은 "집밥 황선생" St이라 내가 해먹는게 제일 맛있고,그러니 사먹는 음식 그닥 좋아하질 않는데,"공장밥 최선생" 놈은 (돈벌러 파주 가 있음.삼시세끼 공장밥 St임) 그렇게~~ 사먹는 에어 라이스를 먹고도 많이 부족한가봄. (지금 글을 쓰다 보니,집에 아무도 없어서 그럴수도 있을것 같다는...)


밥 안 먹었으면 밥 먹으러 가자는 명호의 전화를 받았고,

그래서 왔씀!



스티커?

가격표?


전이 언젯적 시점인진 알수 없으나,전엔 더 쌌던듯.



'그놈 참 시원하겠네~'



김치 3종 세트와,



양념과 고추지등 3종 세트가 나옴과 동시에,



메인!


메뉴판 맨 위에 있던 양평 해장국임.




이집 음식 먹으면서 다른집 음식 생각한다는게 이집 사장님에 대한 예의는 아니나,이천으로 영업 나갈때면 점심은 안부장과 늘 먹던 (암묵적으로! ) 이천 쌍용 해장국집 생각은 왜 나는걸까?


'개인적으로 그 집이 내가 가본 해장국집중에선 갑 Of 갑이 아니었을까?'  (누가 낫고,못하고를 따지는것은 무의미하고.이집이 맛이 없다는것도 아니니 오해 없으시길!)


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앞에 앉은 명호란 놈이 한마딜 해댔쌌네?


"고기도 안 먹는놈이 웬 내장을?"


"달인놈이 달라졌어요~~"



난 차가운 소주는 먹지를 않는데 아예 땡땡 얼은걸 갖다 주는구나~~ (대낮부터 둘이서 5병 깟씀!)



해장국이 다 식었다고 황태 해장국을 하나 더 시켜서는...



여섯병을 채우는 주정뱅이 새끼들. ㅡ.ㅡ


띵가~띵가 시원한 에어컨 바람 쐬면서 술 먹은건 좋았는데,

이집 문을 나서는 순간 달인놈과 최하사놈은 만주 개장수.만주 소장수 될 예정. (예정이 아니라 초6이 봐도 답 딱! 나옴)


"허걱!!"


명호란놈은 대리를 얼마나 많이 이용했나,이 벌건 대낮에 대리를 불렀더니 대리가 온단다~~



부르는 놈도 대단하고,오는 놈도 대단하다~~ (좀비 새끼들도 아닌데 밖의 날씨에 노출되면 죽는다는걸 알기에 식당안에서 입가심용 사탕 먹으며 기다리는중)



"잘 먹고 잘 놀았습니다~"


집에 와선 어제 쑤워놓은 묵 상태를 살펴 보는데...


"에이 씨... 훽!"


맨위로

http://blog.daum.net/aura0621/188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