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붕이 온다고 내가 그딴거에 당할것 같냐?

댓글수7 다음블로그 이동

혼돈의 시절

멘붕이 온다고 내가 그딴거에 당할것 같냐?

압박의달인
댓글수7

전화가 오면 날래날래 받아야 하는게 맞는데,

시도때도 없는 이놈의 보험권유 스팸전화 때문에 일일이 번호확인을 해야하니,


'전화 받는것도 짜증일세~' (10.26일)


전화를 주신분은 제일 사진관 사장님! (사진정보:2011.12.09.13:55)

퇴근 하시면서 달인놈 친구 "깨뫙"인 (닉넴) 재웅이를 만났는데,깨뫙을 보니 달인놈이 생각나셔서 전화 주셨다고!


사람된 도리로 최소한,

안부인사는 나누며 살아야 하는데,

먹고 살기 바쁘다는 핑계로 사람 노릇하기 참 힘듦메~





















.

.

.

.

.




















아버지 아침 차려 드리기 전에,


"나 먼저 먹는다~~" (11.28일)

안 좋은 예감은 어찌 그리 딱!딱! 맞는건지. ㅡ.ㅡ  (전조랄까? 그런게 조금씩 보였음)

아버지의 상태가 조금 이상함메?


여기가 당신 집인데 집에 간다며,


"아저씨 내가 집에 좀 가야겠는데,차비는 없고... 돈 있으면 2천원만 꿔주시면 안될까요?"


막 이러고 횡설수설을 하고있다?





기운을 돋아준다는 생선 조기를 찌려고 했었는데,고명이고 나발이고 다 필요없씀!

일단 밥 한술 뜨게 한 다음에 이게 어떻게 돌아가는 상황인지 판단해야겠음.



"밥 잡솨!"


"아저씨 내가 집에 좀 가야겠는데,차비는 없고... 돈 있으면 2천원만 꿔주시면 안될까요?"


"아~ 알았으니까 일단 잡솨!"


잡솨!는 뭔놈의 얼어죽을 잡솨?


현관에서 신발을 신고 밖으로 나가려는 노인네를 붙들었씀! (그리곤 달인놈은 노인네와 이틀간 실갱이를 벌였...) (증상이 밤에 더 심해지니 문이란 문은 다 걸어 잠궜...)

방향감각을 상실한 노인네가 문이 보이면 다 현관문인줄 알고 나가려고만 하니 내방을 뺀 나머지 방들도 다 잠궜음.





















.

.

.

.

.





















처음부터 마음에 들지 않았던 약이 사람을 이렇게 만드는것 같아 다 치워버렸씀메~ (이 약의 용도가 어떨때 쓰이는건지는 인터넷으로 검색해봤고 결론은...)


"훽!"


먹질 않으니,

몸 안에 쌓여있던 약 기운이 떨어져서인진 몰라도 정신이 서서히 돌아오는중. (10.29일) (하지만 지금보다 더 않좋은 상황이 발생할수도 있으므로 방심은 금물!)


그 좋아하시는 국수를 삶아 달라는걸 보니 이제 좀 안정기에 접어든것도 같고...



뭔가를 하고 있지만 시선은 노인네에게 고정! (그렇게 조심한다고 했는데,이틀간 노인네와 실갱이할때 잠깐 한눈 파는 사이에 또 넘어졌었씀)



삶아 놓은 국수가 식었으니 잘 토렴해서~



"밥 잡솨!"


네끼 공복후에 잡숫는 첫 끼니니 맛은 꿀맛?


개뿔. ㅡ.ㅡ


'많은 양도 아닌데 이걸 또 남기네.'




















.

.

.

.

.




















'결론은,약이 아닌 거지 발싸개 같은 독 때문이었어.' (10.31일)


간병하는 사람 편하자고,

이런 되지도 않는 약을 계속 처 먹였으니...


요양병원이 됐건,

요양원이 됐건,



어차피 늙은이는 죽을 목숨이고,

산사람은 살아야 한다는 현실 앞에,침대에 묶여 있을 아버지의 미래가 걱정됐었는데,

그말도 맞고~

이말도 맞고~


'이게 답이 없는 문제였네.'


방문 열어 놓고,

이제 많이 좋아진 잠든 아버지를 감시하며 소주 한잔 하는중.


'11월 첫날의 해가 뜨려나 보다~'


맨위로

http://blog.daum.net/aura0621/191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