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부자가 되었다.

댓글수4 다음블로그 이동

일상

데이터 부자가 되었다.

압박의달인
댓글수4

처음 한발 떼기가 힘들어서 그렇지 길이 나면 뭐든 쉬운법!

소주 한잔 얻어 먹은 아버지가 이젠 매일 술을 달라고 그러시네?

누나에게라면 씨알도 안 먹히는 소리지만 나도 술을 먹는 인간인데 달라는 술 안 줄수도 없고...





















.

.

.

.

.






















언제인가부터 인터넷 연결이 자꾸 끊어짐.

모든 전자제품이 다 그렇듯 잘 안된다 싶으면 스위치를 껐다~ 켰다~ 껐다~ 켰다~ (이러면 또 되고,안 되면 또 껐다~ 켰다~를 반복하던 어느 날)

이런적이 잘 없었는데 이날은 다섯번인가 여섯번인가 이짓을 반복하고 있는 나를 보고 있자니,


'드럽게 한심스럽네. ㅡ.ㅡ '


싱경질이 나서 전화했음.


이틀후에나 온다고 해서 알았다고 그랬는데 (상담사가) 오후에 방문하면 안되겠냐고 (서비스 기사가)  방문 가능한 시간을 알려달람메~


"떠들지 말고 그냥 빨리와!"


모뎀이 하~~~~~~~~~~~~~~~~~~~~~~~~~~~~~~~~~~~~~~~~~~~~~~~~~~~~~~~~~~~~~~도 오래되고 낡은 기종이라 교체 해주고 갔씀.



이깟 음료수 나부랭이 하나 줬다고 해서 바꿔주진 않았을거임.

그런데 웃긴건 서비스 기사 있을땐 속도도 잘 나오고 하던것이 가고 나니,또 그 짓거리를 반복한다~























.

.

.

.

.




















며칠이 흐른 어느날! (11.6일)


"아줌마! 이거 왜 이러는겨~~어!" (참다참다 또 전화했음)


또 이틀후에나 가능하단다~ (상담사가)

방문가능한 시간을 알려달란다~ (서비스 기사가) (같은 날임)


상담사는 맨날 이틀후에! (상담사는 고객응대 메뉴얼대로 읊어대는 거겠거니 하지만서도...)

서비스 기사는 맨날 당일! (상담사의 회사는 갑이고,서비스 기사의 회사는 을이라 어쩔수 없다는건 잘 알겠는데 그래도 싱경질은 계속 나...)


'이틀밖에 모르는것들 같으니라구~~'


"밥잡솨!" 를 하고 기다렸더니...


왔씀! (앞전에 와서 모뎀을 바꿔준 그 수리기사임메~)



언제부터 안됐냐고 물어봄메~


"너 가고 난 뒤부터 쭈~~욱!"


어디가 어떻게 잘못된것 같냐고 물어보길래,여기가 이렇게 잘못된것 같다고 알려줬더니 다람쥐도 아닌것이 전봇대를 마~~~~~~~~~~~~~악 올라간다~


'어디가 어떻게 잘못된것 같냐고 나한테 물어보면 어떡하냐~ 그 지경까지 됐으면 벌떡증 걸린 내가 답답해서라도 벌써 고쳤겠지~~'



어디가 어떻게 잘못된것 같냐고 물어봤을때,여기가 이렇게 잘못된것 같다고 말했던게 정답이었나봄.

뻘짓 안하고 바로! 전봇대로 올라가서 끝!

빨리 끝낼수 있어서 고마움을 느낀다면 공유기나 설치해달라고...


"고맙수다.덕분에 데이터 부자 됐수다~~"



고맙다고 콜라 준거 아님.

달인놈은 우리집에 발을 들인 순간 누가됐건,뭐가됐건 무조건 막 멕이고 시작하는 St임메~



어케저케 데이터 부자가 되었으니,방방곡곡에 방을 써 붙여...



방방곡곡에 방을 써 붙여...



어제 택배로 온 394 배터리도 교체했씀.


'도둑놈 심보를 가진 시곗방놈들...'



 아니,                                                                                                                   

붙여 먹는것도 적당히 붙여 먹어야지,시계 밧데리 하나 갈아서 집을 사려고 그러는건지 뭔지. ㅡ.ㅡ


"내가 호갱으로 보이냐?"


                                                                                                               끝

맨위로

http://blog.daum.net/aura0621/192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