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쪽으로 한 뼘 더

친구들과 강원도의 힘을 느끼러 떠납니다.

작성일 작성자 압박의달인

 

해가 바뀌었으니,2년전이군요.

어제 술 마시면서,명호가 많이 아쉬워하던 부분입니다.

 

"영길아,그때 강원도 갔다온건 왜 없냐?"

 

없긴 왜 없냐?.앞쪽에 있었는데.....,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주행이는  바빠서 못 갔고,훈이도 우리나라에 없었고,

앞에있던것 삭제 시켜버리고,이리 끌어다 놓습니다.

분명 컴퓨터에 있는줄 알았는데,휴게소에서 우동 먹은거며,화양 휴게서 앞에서 폼 잡고 찍은 사진들이 없습니다.

기억도 희미하고....

눈도 많이 온 토요일에 출발했습니다.

 

닭 대가리....닭 대가리.......

가긴 갔는데,어딜 간건지 모르겠습니다.

고성?.......아닌데...에잇!

친구 누구라도 댓글 달겠죠.뭐.

 

운전은 투 스트라이크 명호가 했습니다.

정석이는 콘도 빌리고,운전은 명호가 하는 대신에 기름값 부담.

그리고 회비면제...

이사진이 보니까 휴게소에서 국수먹고 나오는 사진이네요.

왜 떨렁 이거 하나 있는지....

자.

달려갑니다.

 

 

현대 수 콘도 미니엄.

도착 했습니다.

동물적 감각으로 일단 이런게 어디붙어있는지 부터 파악해야합니다.

 

 

가방 내꼰져놓고 바다 구경갑니다.

사람 엄청 많습니다.

바다 가운데에 저 돌덩어리들은 왜, 어떻게 갔다 놓았을까요?

 

 

이게 얼마짜리 상이였는지? 기억도 가물가물합니다.

 

 

항구 구경하다가 삐끼에 잡혀서 들어갔었죠.

 

 

또 인상쓰고 있습니다.

 

 

음........

 

 

 

 

메인입니다.

역시 뭔 물고기인지는 모릅니다.

 

 

농어랍니다.

5내지 6킬로 정도..

가격은 20에서 25정도.....

(이 글은 수정글입니다. 또 바뀔지도 모릅니다.)

 

 

물고기 대구빡과 아랫입술은 왜 저런건가요?

 

"궁금하네?"

 

 

아이그......

정말 한심한 인간입니다.강냉이에 술먹고 있나 봅니다.

 

 

여기서도 반은 더 남긴듯한 기억이...

 

 

어디일까요?

이런데로 휘리릭 순간이동해서 이렇게 놀고 있습니다.

 

 

연출:압박의 달인

출연:친구들

 

 

어익후 진이 허리 부러지겠습니다.^^

 

 

초이스하는 매서운 눈빛!

 

 

 

 

"기분 좋아졌쓰.................."

 

 

시니컬한듯....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친구 아이가!"

 

 

이때가 한시쯤?

 

 

돌아오기가 무섭게 곯아 떨어지고....

 

 

 

 

각자 아무데나 널부러져 잡니다.

 

 

정석이와 저만 남아 부족한 술 더 마십니다.

 

 

날 밝았습니다.

 

 

중요한건 아닙니다.

 

 

아따...

차 많네요.

 

 

 

 

부대낀 속을 달래줄 뭐 먹을것없나 하고는.

흡사 한마리의 하이에나입니다.

 

 

음.

원주라.

 

 

 

 

 

 

 

 

 

 

 

 

일치감치 떠나시는 분들도 계시고요.

 

 

막 일어나서 아직은 괜찮은가 봅니다.

 

 

적당히 알아서 주량껏 마신 상규는 제일 부지런을 떱니다.

 

 

죽겠나 봅니다.

 

 

"아...속쓰려."

 

 

가는길에 들른 곳.

 

 

뭘 먹으러간건 아니고요..아닌데?뭘 산것도 같고....

아마도 정석이가 오징어를 산것 같습니다.

 

 

 

 

 

 

"누구라도 보면 얘기좀 해주라.그 양주 이름이 뭐랬지.돌아서면 잊어버리는 기억력...."

 

한계령을 넘었는지,미시령을 넘었는지도 가물가물...

그나마 이거라도 있으니,기억이 새록새록입니다.

정확한 기억은 아닙니다.

 

 

 

잘 먹고 잘 놀았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