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시킴 여행> 불국토 시킴

댓글수4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여행/인도

<인도 시킴 여행> 불국토 시킴

아테나
댓글수4

2017년 4월 27일부터 5월 8일까지 11박12일 인도시킴 쫑그리트레킹과 주변 여행


산에 들지 않는 내내 들른 곳이 꼼빠였다. 룸텍, 따시딩, 링덤, 둡디, 페마양체,,,그리고 몇 군데 더,,,이제는 이름조차 가물가물하다.

시킴 꼼빠의 대체적인 특징은 티벳불교의 원조격인 닝마파의 본산과 그와 관련된 꼼빠들이 많다는 것이다. 내부로 들어가면 가운데는 거의 구루린포체가 모셔져 있고 그 주위로 시킴불교를 중흥시킨 스님들, 현재 달라이 라마까지 주로 사람들이 많이 모셔져 있었다.

룸텍은 닝마파의 본산으로 2층, 3층에는 불경이 진열되어 있고 여러 가지 불교 유물들도 전시되어 있었다. 사람의 허벅지뼈로 만든 피리도 있었는데 지금은 법으로 금지되어 나무로 만든다고 하였다.

닝마파의 꼼빠들이 많다 보니 뵌교의 전통이 남아 있어 카마수트라의 모습이 그려진 불화가 많이 있었다. 정부의 요구로 천으로 가려져 있었고 사진 대부분 실내는 사진 촬영도 되지 않았다.  


시킴 불교의 시작은 티벳 스님 구루린포체가 부탄과 시킴을 방문하면서 여러 가지 기적을 행하며 사람들에게 인식되었고 그게 불교의 시작으로 보았는데 더 구체적인 것은 티벳에서 온 세 명의 승려가 욕섬에서 만나 푼쏙을 왕으로 만들어 티벳의 비호 아래 티벳 불교를 발전시키며 시작되었다.

시킴 왕국의 초대왕 푼쏙은 세 스님의 말씀처럼 시킴을 불교국으로 만들기 위해 게룩파 수장 달라이 라마에게 시킴을 통치할 재가를 얻고 하사품으로 달라이라마의 인장이 그려진 카닥, 구루 린포체의 모자, 법구의 일종인 단검 모양의 푸르바, 구루린포체의 탕카를 받았다.

시킴을 들르면 목에 하얀 천을 둘러 주는데 그게 카닥이었다.


<사원 앞 가게>


<국경 지대다 보니 군데군데 군인들의 모습이 많이 보였다.>


<꼼빠 입구에 있는 마니차,,,절이나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엔 어김없이 마니차가 설치되어 있다.>


<룸텍 사원은 까르마파의 본산임을 알겠다.>


<행사 준비를 하는지 소고같은 것을 들고 무용 연습을 하고 있었다.>


<스님들이 삼삼오오 모여 발을 굴리기도 하고 손을 치기도 하며 열심히 토론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내려 오는 길에서 올려다 본 룸텍 사원>



<돌에 새긴 글자가 예술적이다. 페마양체 꼼빠인 듯>



<돌에는 그림을 그리기도 하고 글도 써 놓았는데 예술적이다.>



<카마수트라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지진 복구 현장의 모습으로 운좋게 사진을 촬영할 수 있었다.>


<초르텐,,탑 위에 또 구멍을 내어 구루린포체, 부처님 등을 모셔 놓기도 했다.>




<초르텐을 돌로 쌓아 만들었다.>


<페마양체 꼼빠에서 특별히 스님의 허락을 받아 찍은 것,,,가운데가 구루린포체이다.>


<푼쏙왕과 왕비, 왕비가 시집올 때 티벳에서 양(사슴?) 두 마리를 가지고 왔단다, 그래서 입구 문이나 절 꼭대기에 양을 만들어 올려 놓았다.>


<코끼리가 되었다는 가네쉬톡에서 물건 파는 아주머니,,,미소가 아름답다.>


<가네쉬톡 앞에서 전통옷을 입고 있는 아이>


<따시딩꼼빠 오르는 길에도 기원의 흔적이 곳곳에 나타나 있다.>



<초록 풀밭위의 따시딩꼼빠 모습>


<스님이 물로 우리 회원들에게 축복을 빌어 주었다. 손에 물을 담아 주면 머리에 이마에 대고 입으로 가져가 먹는다.>



<꼼빠 뒤쪽,,,옆엔 연기를 내어 기도를 올리는 곳이 함께 있다.>








방문한 꼼빠 중 가장 현대적이고 규모도 가장 크다.

가장 큰 부처님이 계시다고 해서 갔다. 다른 꼼빠와는 다르게 실내에서 사진도 찍을 수 있었다. 외부에서 사람이 오면 스님이 와서 절의 역사, 시킴 불교의 역사에 대해 설명을 해 주면 가이더가 영어로 이야기하고 인솔자님이 다시 한국어로,,,,,




<사원, 초르텐, 불상 등 모든 것이 크다. 요즘 우리나라 절이 생각난다.>



가장 오래된 절이라는 둡디 꼼빠, 들어가는 길이 고색창연하다. 불교의 시작인 구루린포체 상이 크게 배치되어 있다. 마당에는 말에서 내릴 때 발을 짚는 돌, 말을 매어두던 돌기둥이 한쪽켠에 아직 남아 있다. 실내는 지진으로 공사중으로 어린 스님이 와서 손님을 맞으나 설명은 우리 현지 가이더가 해 준다.



<가장 오래 되었다는 둡디 꼼빠,,,내부는 지진 피해 복구 중이었다. 여기도 가운데는 구루린포체를 모셨다.>



<쫑그리 트레킹 코스 중 쇼카,,,,쇼카 꼼빠, 우리가 묵을 숙소 윗쪽에 있었다.>


티벳의 4대 불교 종파를 살펴 보자

* 닝마파 : '오래된 종파'란 의미와 같이 티벳트의 4대 종파 중 가장 먼저 성립되었으며 인도의 빠드마삼바바가 티벳에서 최초로 만들었다.

* 까귀파 : '붓다 가르침의 전통', 인도의 마하수트라와 나로빠의 여섯 가지 교리를 공부하는 파로 나로빠의 제자 마로빠가 인도에서 가져왔고 마로빠 제자 밀라래빠에 의해 개화되었다. 밀라래빠의 제자 감뽀빠가 까귀파의 가르침을 집대성했으며 까귀파가 독립된 종파로 성립되었다.

* 샤키파 : 샤카 사원의 이름에서 기인했으며 콘촉 걀포가 비크라마실라 대학 학장인 아티샤의 예언에 따라 1073년 서티벳에 사원을 창립했다. 회색 바위위에 세워져 샤카는 '회색의 대지'를 의미한다.

* 게룩파 : 쫑카파(1357~1419)애 거정 마지막으로 성립, 게룩은 티베트어로 '덕행의 길을 따르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1409년 쫑카파가 창건한 간덴 사원의 이름에서 유래. 제5대 달라이 라마 아왕로상 갸초(1617~1682)는 몽골군의 도움으로 티벳의 종교계와 정치계를 평정하고 현재까지 영향을 지속하고 있다.


시킴 지역에는 닝마파와 까귀파의 사원이 주로 많고 욕섬에서 시킴 왕국을 탄생시킨 세 명의 티벳 승려는 모두 닝마파다. 까귀파는 고행 위주의 수행을 하기 때문에 별다른 복장이 없이 주로 하얀 옷을 입고 머리는 장발이다. 뒤에 여러 종파로 분파되는데 시킴에서 가장 비중을 가지는 것은 까귀에서 나온 까르마파다. 까르마파의 수장이었던 2대 깔마파는 쿠빌라이 칸으로부터 검은 모자를 하사받아 흑모파로 부르게 되었다.


빠드마삼바바란 누구인가?

연꽃에서 태어난 존자로 보편적으로 8가지 이상의 이름으로 불리나 구루린포체라는 이름이 가장 많이 사용된다. 히말라야 문화권에서는 붓다에 버금가는 존경을 받고 있으며 강력한 불법의 수호자로 추앙된다. 히말라야 동굴, 계곡 등에서 즐겨 명상에 잠겼다는 전설이 있으며 이런 곳에 그이 손자국, 발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있어 현지인들은 그의 법력을 믿고 있다.

닝마파의 창시자로 천 년 전에 이런 약속을 했단다.

"비록 나를 보지 못할지라도, 나를 믿는 사람들 곁을 나는 결코 떠나지 않을 것이며, 심지어 믿음이 없을지라도 그의 곁을 떠나지 않을 것이다. 나의 제자들은 언제나 언제까지나 내 자비로 보호받을 것이다."

빠드마삼바바가 인도 나란다 대학의 대학자로 있을 때 티벳왕 티송데첸(740~786)이 티벳으로 초청을 해 불교의 금강승, 진언승에 티벳 고유의 뵌교를 결합하여 불교의 기초를 닦았다.


티벳에서 주도권 분쟁이 일어났을 때 닝마파, 까귀파는 시킴왕국으로 히말라야 동쪽을 넘어 와 시킴에서 자리를 잡는다.


일반 불교는 불법승 삼보이나 티벳 불교는 여기에 스승이 더해져 사보가 된다.


중국에 불교를 전한 사람

1조 보리달마, 2조 혜가, 3조 승찬, 4조 도신, 5조 호인, 6조 혜능


맨위로

http://blog.daum.net/baedalhee/1605146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