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 290봉) 경남 창녕 구현산(2)

댓글수26 다음블로그 이동

국내여행/경남,부산

(등산 290봉) 경남 창녕 구현산(2)

아테나
댓글수26

2020년 7월 5일 일요일

 

암릉의 힘찬 날개짓

 

 

등산코스 : 전평마을회관 - 옥천저수지 둑에서 산행 시작 - 무덤사이로 난 흐릿한 길 - 삼성암과 만나는 길에서 다소 또렷한 길 - 돌탑있는 전망바위 - 구현산 - 벽바위 - 장군바위 - 화왕산성 - 화왕산 억새밭 - 배바위 - 화왕산정상 - 동문 - 산신골 - 옥천계곡 - 야영장 - 전평마을회관

 

구현산 정상부터는 부드러운 숲길이다.

살포시 고개내민 야생화가 참 곱다. 그러다 만난 도로는 비들재, 작년 구현산 등산하며 아쉬움에 바라보던 화왕산길을 오늘에서 걷게 되는 셈이다. 비들재에서 시작되는 길은 소나무로 덮여있어 단정한 분위기다. 등산로 주변의 바위는 크지만 부드럽다. 마음까지 부드러워진다. 이 곳에서 처음으로 아버지와 남매 세 사람을 만난다. 비들재에 주차하고 다녀 온다고 한다. 청소년이 아버지와 산행하는 모습이 참 아름답다.

바위가 조금씩 많아지는 구간에서 '화왕산의 날개, 비들재 암릉길' 안내목을 만난다. 이름까지 얻은 길이니 얼마나 아름다울까 기대를 갖는다. 

 

비들재암릉길엔 벽바위, 장군바위가 안내되어 있는데 벽바위는 칼로 자른 듯 일정한 두께의 벽처럼 능선 바로 옆에 있고 그 비슷한 바위도 만난다.  장군바위는 크기가 너무 크서 카메라 안에 다 들어가지 않고 일부분만 잡힌다.

그 외에도 엄청난 크기의 바위들이 자리를 잡고 있는데 바위 위를 올라갈 수 없어 아쉬움만 더한다. 진행하는 방향에서 왼쪽으로 암릉이 팔을 벌린다. 도성암 구간도 있지만 이름없는 암릉에 등산로만 있는 것도 있어 또 흥미를 돋운다. 다음 산행을 기약해 본다. 

 

한 바탕 바위 전시관을 지나면 소방무선중계소가 보이고 화왕산 억새 평전의 모습이 온전히 드러난다.

푸른 7월의 신록 숲이 눈이 부시도록 싱그럽다. 배바위로 올랐다 억새평전 가로질러 화왕산 정상으로 향한다. 20대 화왕산을 처음 찾았을 때, 햇볕에 반사되던 가을 억새의 영상이 오롯이 되살아난다.

초록의 억새평전에는 7월의 야생화들이 길을 밝힌다. 억새평전 가장자리, 사방으로 뻗어있는 암릉의 날개짓이 다시 한 번 시선을 끈다.

잠시 화왕산 정상 바위 앞에 앉아 바람에 흔들리는 억새의 몸짓을 감상한다.

 

남문 쪽에 빨강, 주황 상의를 입은 두 사람이 나타난다. 기다려 사진을 찍을까 했는데 너무 멀어 포기하고 천문관측소방향 능선으로 내려선다. 처음보는 관측소라 다음 산행은 이 코스로 해볼까?

이 곳에서 억새평전은 또 중앙의 샘물까지 완벽한 모습을 선사한다.

억새 보호차 길은 제한적이지만 풍경은 더 완벽하다. 남문을 거쳐 보호수까지 갔다 다시 돌아와 남문으로 향한다.

샛길이 있었는데 막혀 있다. 정비된 길을 따라 내려가다 다시 샛길 발견, 조그만 길로 내려가니 자그만 계곡이 나온다. 옥천에서 가장 쉽게 오르던 길이라 그 때 걸었던 사람들이 떠오른다.

추억을 떠올리며 내려간 길 끝엔 큰바위 얼굴이라는 바위가 계곡 가운데 자리하고 있다. 영락없이 누운 사람 얼굴이다. 자연의 신비란,,,

야영장 매점은 저녁 어스름 문 닫을 준비를 한다. 막차 버스는 떠났고 30분여 포장길을 걸어가면 되는데 그냥 택시를 부르기로 한다. 콜라 한 캔과 팥빙수 하나를 해치우고 9시간의 산행을 마감한다. 

내가 걷고 싶은 대로 걷고 싶은 만큼 걸어서 그런지 마음은 풍요롭고 갈증은 해소되었다. 다음엔 어느 곳으로 걷고 있을까 스스로 기대가 된다.

 

 

 

맨위로

http://blog.daum.net/baedalhee/1605183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