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름을 붙잡아 본다.

멈추어 놓으니 결이 보이고

색채 또한 형용키 어렵다.

오묘하다.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