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12 아침이다

동녘이 밝아 오며 마당을 쓸어 내고

 오랜만에 눈 밟는 소리를 들어본다.







지나온 길.


노당은 분명히 똑바로 걸었는데...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