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deok gak si

하늘.../ 원성스님

작성일 작성자 보리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늘.../ 원성스님 하늘이 마냥좋아 투명한 마음은 하늘을 닿고 오래 가슴깊이 맺혀진 내 안의 모든 것들을 구름과 함깨 띄어 보냅니다. 허허로운 심정은 먹물 옷에 눈물로 훔치고 덩그러니 하늘에 묻혀 나를 잊습니다. 하늘 안에 나를 잊을때 말 못할 서러움과 아름다움이 시간을 멈추고 거기에 있습니다.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