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이젠 잊기로 했네 가질 수도 없는 너 판도라의 상자처럼 컴퓨터에 저장만 해두면 무엇하겠나

    파일삭제 확인창이 보인다 ―휴지통에 버리시겠습니까? ―예 이승을 떠돌든 영혼이 저승으로 빨려가듯 사라져버리네

    이젠 어찌하나 이미 휴지통에 너를 버렸건만 내 몸은 의지와 상관없이 너와의 追憶 속으로 빠져들고 있네

    잊으려 몸부림쳤지만 이젠 어쩔 도리가 없네 비로소 나는 너를 삭제할 수 없는 기계가 아닌 인간이라는 것을 알았네

    박만엽님 "잊을 수 없는 너"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