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deok gak si

가을이 가고 있다.../세잔느

작성일 작성자 보리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가을이 가고 있다.../세잔느 그대 아는가 나뭇잎이 빨갛게 변하는 건 생명을 다해서가 아니라 이루지 못한 사랑 때문에 응어리 진 가슴이 피멍처럼 물 든다는 것을.. 억새의 하얀 머리는 진한 그리움의 퇴색된 아픔이고 진홍의 핏물을 뭍힌 이파리는 그 언젠가 우리의 슬픈 약속이었음을.. 아.. 계절풍이 산허리를 돌아올 쯤 가을이 진다 또 한 번의 무언의 약속을 남긴 채 우리의 종착지 들녘너머 눈물의 석양으로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